"스트레스, 그 이상의 도파민"…주니, 오늘(13일) 전곡 프로듀싱 신보 발매
2024. 06.13(목) 11: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주니(JUNNY)가 미국 3대 힙합 매거진 '더 소스(The Source)'에서 천재적인 K팝 앨범 톱3에 선정됐던 '인비테이션(INVITATION)' 이후, 더욱 트렌디한 구성의 신보를 선보인다.

주니는 13일 오후 6시 국내외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EP '도파민(dopamine)'을 발매한다.

'도파민'은 주니가 느껴온 다양한 형태의 도파민을 음악적으로 해석한 총 6곡으로 구성돼 있다. 주니는 스트레스와 그 이상의 도파민 사이에서 쾌락의 감정과 거친 모습들을 곡마다 다채롭게 표현하며 자신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주니 만의 트렌디한 시선과 화법에 관심이 모아진다.

타이틀곡이자 첫 번째 트랙인 '러시'(RUSH, Feat 바비)는 갈망하는 것과 현실의 벽 사이에서 싸우는 것 자체로 희열을 느낀다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 바비가 피처링에 참여해 주니와 처음으로 신선한 호흡을 맞췄다. 주니는 유니크한 음색으로 곡 전체를 이끄는 것은 물론, 중독성 강한 훅과 싱잉랩으로 '러시'를 더욱 풍성하고 매력적인 구성으로 완성했다.

12일 공개된 '러시'의 뮤직비디오 티저는 현실과 가상의 대조적인 모습을 빗대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뮤직비디오 속 주니는 트렌디한 사운드에 감각적인 영상미를 더해 직접 연기에도 도전하며 시각적인 도파민도 일으킨다. 아름다운 가상의 연애와 현실에서 느끼는 허상에 대한 도파민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밖에도 목표를 갖고 이루고자 하는 마음을 표현한 '히얼 위 고 어게인'(Here We Go Again), 상대방이 원하는 것을 주었을 때 느낄 수 있는 희열에 대한 '테이스트'(TASTE), 스트레스와 사랑하는 것들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조율하는 내 모습에서 오는 희열을 담은 '컴플리케이션즈(Complications, Feat. 쏠), 해 뜰때까지 작업에 열중하며 오는 희열에 관한 '데이라이트'(Daylight), 수많은 스트레스와 싸우다가 집으로 돌아와 안식처에서 느끼는 희열을 표현한 '피규어 에잇'(figure 8)까지 주니가 작사, 작곡 및 전체 프로듀싱을 한 전곡이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주니는 힙합·R&B∙Soul 씬에서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이자 올라운드 뮤지션이다. 2018년부터 자신의 이름으로 꾸준히 웰메이드 음악을 선보여왔으며, 아이유, 카이(KAI), 수호, NCT, 제이비(JAY B), 다이나믹 듀오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다채로운 컬래버레이션 작업물들을 선보이며 국내외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쌓아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모브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