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류수영, 다정한 남편·아빠·살림꾼 [TV온에어]
2024. 06.13(목) 05:5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유퀴즈’ 류수영, 살뜰하고 다정한 살림꾼이었다.

12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류수영 토크가 공개됐다.

류수영은 현재 아파트 동 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벌써 7년 째다. 다른 분들보다 젊은 편이고, 넘겨드리기도 그래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웃었다.

류수영은 “그렇게 할 일이 많은 건 아닌데, 요새 엘리베이트가 노후화 됐다. 그런 게 비용이 좀 센데, 주민 분들이 관리비 앞자리가 바뀌면 예민하시잖냐. 어떻게 하면 불편함을 주지 않고 상황을 바꿀 수 있을지 그런 것을 고민한다”는 꼼꼼한 면모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류수영은 가정에 충실한 남자다. 외동딸 친구들은 친구 아빠인 류수영을 누구보다 좋아한다고.

류수영은 “떡볶이 같은 것 잘 해주면 인기가 올라가는 것 같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데리고 와서 밥 해주는 거, 사람들에게 되게 위로 아니냐. 그렇게 금방 친해지는 것”이라며 사람 좋은 면모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