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디펜딩 챔피언과 방출된 도깨비팀의 단판 승부 [T-데이]
2024. 06.12(수) 10:5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골때녀' 디펜딩 챔피언과 강팀잡는 도깨비팀이 맞붙는다.

12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월드클라쓰와 FC개벤져스가 펼치는 제2회 SBS컵대회 4강 첫 번째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강력한 우승 후보 FC월드클라쓰와 최다 득점으로 살아 돌아온 도깨비팀 FC개벤져스가 펼치는 경기로, 가까스로 4강에 진출한 두 팀의 예측불허한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월드클라쓰와 방출로 인해 벼랑 끝에 선 개벤져스 모두 결승이 절실한 만큼, 두 팀 모두 초심으로 돌아가 어느 때보다 진지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예정. 과연 결승에 올라가 '골때녀'의 새로운 역사를 쓸 단 한 팀은 누가 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FC월드클라쓰는 슈퍼리그와 챔피언 매치 우승이라는 이력과는 상반되게, 지난 경기 아쉬운 경기력으로 연장전에 이어 승부차기까지 가며 힘겹게 4강에 진출했다. 선수들 모두 부족했던 실력에 자책과 아쉬움으로 눈물을 흘리기도 했는데. 오범석 감독은 지난 경기를 복기하며 "준비한 걸 하나도 못 보여줬다. 졌어도 할 말 없는 경기였다"고 아쉬움을 쏟아낸다.

FC월드클라쓰의 오범석 감독은 결승 진출을 위해 지난 불나비전에서 강력한 피지컬로 수비에서 활약했던 엘로디에게 개벤져스의 적토마 김혜선 전담 마크 역할을 부여한다. 이에 엘로디는 경기 당일 짙은 초록색 립 메이크업으로 등장하며 "오늘 컨셉은 헐크 로디다. 오늘 아무래도 몸싸움 많은 팀이라, 없는 힘도 생길 수 있게끔 헐크 로디로 준비했다"라며 남다른 승부욕을 보인다.

독기 품고 돌아온 '골때녀' 원조 공격 듀오 나오리 콤비 또한 지난 경기에서 보여주지 못한 비장의 무기, X자 백패스로 볼을 주고받으며 수비수를 유인하는 'X-체인지 전술'을 다시 한번 시도하겠다고 밝힌다. 특히 '골때녀' 득점 랭킹 1위에 빛나는 사오리는 "개벤져스에게 '역시 월드클라쓰가 챔피언 팀이구나'라는 말을 듣게 하겠다"며 경고의 메시지를 전한다. 월드클라쓰가 도깨비 팀 개벤져스를 꺾고 결승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FC월드클라쓰의 관중석에는 특별한 손님이 나타난다. 지난주 화려한 복귀를 알렸던 엘로디를 응원하기 위해 프랑스에 사는 남동생 가족이 찾아온 것. 축구선수 출신인 남동생은 과거 엘로디에게 직접 축구 강의를 해주기도 한다고. 생애 처음 한국에 방문한 남동생 가족은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한걸음에 강화도로 향했다고 한다. 오랜만에 상봉한 가족을 위해 비장한 각오를 다진 엘로디가 헐크 같은 수비력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 팀의 경기는 12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