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표예진 "피오와 같은 표 씨, 응원하고 있었다"
2024. 06.08(토) 19:51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서 배우 표예진이 피오와의 인연을 들려줬다.

8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의 배우 표예진, 이준영이 출연해 가사 맞히기에 도전했다.

이날 표예진은 "친구와 가족을 찾으러 왔다"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입을 열어 의문을 자아냈다. 그는 우선 키를 가르키며 "키 씨를 되게 좋아하는데, 마침 91년생 동갑이더라. 친구가 되고 싶다. 다만 저는 빠른이다"라고 했고, 키는 "이건 키가 인정해 줘야 한다"라는 넉살의 말에 "오늘 저랑 반나절 함께 보낼 것 같으니 좋은 친구가 되어보시죠"라고 화답했다.

이어 표예진은 "워낙 키 씨가 에이스이시다 보니 받아쓰기 꿀팁도 좀 얻고 싶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표예진은 "가족을 찾으러 왔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표 씨가 원래 한 가다. 단일본이다. 피오(표지훈) 씨가 표 씨인 걸 알고 개인적으로 응원하고 있었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피오는 "나 역시 표예진 씨가 처음 '쌈마이웨이'에 나왔을 때 표 씨여서 찾아봤었다. 그때 이후로 응원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