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나 한잔해' 나영석 "차승원, 딸에게 올인하는 아빠" [TV온에어]
2024. 06.07(금) 06:30
밥이나 한잔해
밥이나 한잔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밥이나 한잔해' 나영석 PD가 차승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밥이나 한잔해'에서는 나영석 차승원 송윤아 승관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영석은 오랜 예능 메이트인 차승원과의 첫 만남에 대해 "딸에게 올인하는 아빠라는 게 첫 번째로 안 사실이었다"면서 "이유식 같은 걸 이야기하는데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진짜 하는 사람의 이야기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영석은 "본인도 살림을 많이 해 본 사람이었던 거다. 그 전에는 우리 같은 사람들은 몰랐을 거다. 당시 제가 '삼시세끼 정선편'을 하던 중이었다"면서 "이 형이 살림을 잘 하는 사람이니까 어촌편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이은지는 '삼시세끼 어촌편'에서 차승원이 만든 요리에 대해 극찬을 늘어놓으며 애청자였다고 말했다.

이에 나영석이 "이 형이 너무 많이 해먹어서 '삼시세끼'의 수명이 짧아졌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밥이나 한잔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밥이나 한잔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