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학창 시절 꿈? 배우 다음은 유치원 선생님" (브런치카페)
2024. 06.04(화) 11: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브런치카페'에 '선재 업고 튀어'의 배우 김혜윤이 학창시절 두번째 꿈은 유치원 선생님이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이석훈의 브런치카페'(이하 '브런치카페')에선 '선재 업고 튀어'의 주연 배우 김혜윤이 게스트로 단독 출연해 '선재 업고 튀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이석훈은 김혜윤에게 "대박을 언제 예감했냐"라고 물었고, 김혜윤은 "첫 화를 모여서 봤는데 노래와 편집이 되니 재밌다고 느꼈다"라며 "대본을 봤는데, 인터넷 소설 보듯 정말 재밌었다"라고 덧붙였다.

'군번줄 목걸이는 어떴냐'는 한 청취자의 물음에 김혜윤은 "저도 놀랬다. 너무 예뻐서 할 말을 잃었다고 했어야 하는데, 사실 케이스는 정말 이뻤다. 케이스를 열면 반짝거리게끔 되어있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김혜윤은 배우라는 꿈을 한 번도 바꾼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학창 시절에 꿈에 대해 1지망 2지망을 나눠 적게 되지 않냐. 1지망은 배우였고, 2지망은 유치원 선생님이었다. 배우 학원도 등록하고 열심히 실현시키려 노력했던 건 배우지만, 2지망은 유치원 선생님이었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FM4U '브런치카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혜윤 | 브런치 카페 | 선재 업고 튀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