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사과는 쏙 빠진 화해 제안 [이슈&톡]
2024. 05.31(금) 17:07
어도어 민희진 대표
어도어 민희진 대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화해를 제안했지만 본인의 말로 인해 벌어진 논란들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사실상 통보에 가까운 막무가내 화해 제안으로 먼저 손을 내민 가운데, 하이브 측이 어떤 입장으로 답할지 시선이 모아진다.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법무법인 세종의 이수균 변호사, 이숙미 변호사가 참석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오전 진행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는 하이브 추천 인사인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가 새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기존 사내이사인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는 해임됐으며, 이로써 어도어 이사회는 민희진 1대 하이브 측 3 구도로 재편됐다.

전날 법원이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함에 따라 본인의 대표 자리를 겨우 보전한 민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이브를 향한 화해 의사를 밝혀 시선을 끌었다.

민 대표는 "하이브와 타협점이 마련됐으면 한다. 법원에서도 (내가 한 행위가) 어도어에 대한 배임이 아니라고 한 만큼, 앞으론 건설적인 방향으로 논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두를 위해 판이 바뀌어야 할 순간이다. 감정적인 부분은 다 내려놓고 모두의 이익이 되는 방향을 통해 다시 생각해 봐주길 바란다. 그게 이익적으로도, 인간적으로도 도리이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 대표는 "내게 늘 1순위는 어도어와 뉴진스다. 양측의 이득이 궁극적으론 하이브의 이익으로 이어지지 않냐. 서로 한 대씩 때린 만큼 이젠 끝내고 모두를 위한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보통 '화해'라고 한다면 싸웠던 양측이 서로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게 일반적. 하지만 민 대표는 사과가 빠진 화해 제안으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사실상 화해 통보와 다름없었다.

우선 앞선 기자회견을 통해 의도치 않은 피해를 입은 방탄소년단, 르세라핌, 아일릿에게 할 말씀이 없냐는 질문에 그는 "뉴진스는 물론 모두가 다 상처받은 일이라 생각한다"라고 답하며 "오히려 그분들을 생각하면, 상처 주지 않으려면 언급조차 하지 말아야 한다 생각한다. 자꾸 끄집어 내는 거 자체가 상처라 생각한다. 궁금하더라도 참아야 한다. 쟁점이 아니지 않냐. 그게 보호하는 방법이라 생각한다"라며 답변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하이브 경영진으로부터 '음반 밀어내기(앨범 초동 기록을 높이기 위해 팬사인회 등으로 음반 중복 구매를 유도하는 행위)' 제안을 받은 건 사실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놔 서로를 향한 오해가 깊어지게 했다. 민 대표는 "권유받았던 건 사실이다. 하이브 측은 '그냥 담배 타임에 지나가는 말로 이야기했다'라고 했는데, 내 말은 농담으로 안 받아들이면서 그걸 농담이라 하면 내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모르겠다. 이것도 똑같은 관점에서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렇듯 민 대표는 여전히 본인에게 유리한 질문에만 답하며 서로의 오해를 풀긴커녕 오히려 깊어지게만 했다. 정녕 화해를 제안하는 이의 입장이 맞는지 의아해지는 순간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사회가 전면 교체되며 팔다리가 묶인 민 대표가 뒤늦게나마 자신의 해임을 막기 위해 발 빠른 행동에 나선 게 아니냐는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이사회가 모두 하이브 측으로 구성됨에 따라 이들은 언제든 민 대표에 대한 해임건을 결의할 수 있고, 주주간 계약에서 약속한 5년의 보호 기간도 2026년 11월 끝이 나기 때문. 이 가운데 과연 하이브 측이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민희진 | 어도어 | 하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