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나 한잔해' 김희선 "2PM 준호, 내가 살던 집에 이사 와 깜짝"
2024. 05.30(목) 21:09
밥이나 한잔해
밥이나 한잔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밥이나 한잔해' 김희선이 2PM 준호와 얽힌 이야기를 들려줬다.

3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밥이나 한잔해' 3회에서는 강남구 청담동을 찾은 김희선, 이수근, 이은지, 영훈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초대 멤버를 고민하던 이수근은 "청담동에서 산 지 7년 정도 됐다. 얼마 안 됐다"라면서 "지금도 유일하게 강남에서 만나는 사람은 (강)호동 선배랑 (김)종민이, 그리고 논현동에 사시는 경규 선배다. 청담은 아니지만 가까워서 자주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담에 살다 보니 아이도 이곳에 있는 학교를 다녔는데, 운동회에 가니 연예인 어머니들이 너무 많더라. 그때 인사드렸던 게 박경림, 송윤아 씨였다"라고 전했다.

김희선 역시 청담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줬다. "난 시후가 우리 아이랑 같은 학교를 다녔다. 호동 씨 아들인데, 옆 반이라 자주 봤다"라며 "사실 원래 살고 있던 집은 아이도 크고 짐도 줄일 겸 해서 팔게 됐다. 그런데 그 집을 2PM 준호 씨가 샀다. 이사 와서 준호 씨라는 걸 알았다. 그래서 차에 어떤 여자를 태워서 가나 보기도 했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밥이나 한잔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밥이나 한잔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