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무쌍 용수정' 해고된 엄현경 "재심 신청할 것"
2024. 05.30(목) 19:17
용감무쌍 용수정
용감무쌍 용수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용감무쌍 용수정' 엄현경이 재심 신청 의지를 밝혔다.

30일 저녁 첫 방송된 MBC 새 일일드라마 '용감무쌍 용수정'(극본 최연걸·연출 이민수, 김미숙) 19회에서는 누명을 벗으려는 용수정(엄현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용수정은 주우진(권화운)에 "나 재심 신청하려 한다. 이대로 소리 한번 못 질러보고 해고당하면 평생 한으로 남을 것 같다. 적어도 동료를 어쩌려 했다, 그런 낙인은 지우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보안실 직원 의식 회복했다. 고비는 넘겼다 하더라. 그러니까 나도 재심 신청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으나, 주우진은 "안 하면 안 되냐. 그리고 용수정 씨 재심 신청 못할 수도 있다. 내가 걱정이 돼서 그런다"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용수정은 "뭔가 아시는 것처럼 말씀하신다. 난 내 길을 가려 한다. 내 앞길만 막지 말아 달라"라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용감무쌍 용수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용감무쌍 용수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