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최진철, 탑걸과 눈물의 이별…"헤어질 준비 안됐는데"
2024. 05.30(목) 09:0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골때녀' 최진철이 탑걸과 눈물로 이별을 맞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스트리밍파이터의 4강 진출로 화제를 모으며 2049 및 가구 시청률에서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5.9%(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6%로 2049 시청률 수요 전체 1위, 가구 시청률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스밍파에 4강 진출을 안겨주는 심으뜸의 연장전 골든골 장면에서 최고 분당 시청률이 7.7%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FC탑걸과 FC스트리밍파이터의 제2회 SBS컵 대회 6강전이 펼쳐졌다. 특히, 최진철 감독은 다섯 시즌이나 탑걸 감독을 역임하며 제2회 슈퍼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스밍파 또한 창단 당시 초대 감독을 맡으며 슈퍼리그 승격을 이뤄낸 양 팀의 아버지 같은 존재라 최진철 더비로도 화제를 모았다.

경기가 시작되고, 시작과 동시에 스밍파의 백패스 파울로 탑걸에게 득점 찬스가 찾아왔다. 스밍파는 악착 같은 수비로 간신히 위기를 벗어났고, 그 이후에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며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스밍파도 공격 기세를 올리며 슈팅을 이어나갔지만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고, 무득점으로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그리고 후반전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탑걸의 다영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다영은 지난 경기 이후 두 경기 연속 골로 물 오른 폼을 과시했다. 4강 진출을 위해 따라잡아야하는 스밍파는 속공을 전개하며 계속해서 탑걸을 몰아붙였다. 그리고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스밍파 앙예원의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488일 만의 골로 '코알라 세리머니'를 재연한 앙예원은 승부를 연장전으로 이끌었다.

연장전은 득점 시 경기가 종료되는 골든골 룰이 적용되어 양 팀은 선취점을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탑걸 채리나의 의도치 않은 핸드볼 파울로 스밍파는 페널티킥과 다름없는 프리킥 찬스를 맞았고, 심으뜸이 이를 멋진 득점으로 연결하며 스밍파에 승리를 안겼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7%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탑걸과 헤어지게 된 최진철 감독은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다. 최진철 감독은 "나는 너희들이랑 헤어질 준비가 안됐는데, 솔직히 오늘 마지막이 될 거라곤 짐작 안 했다"면서 "진짜 탑걸이 제일 안 좋았을 때, 그리고 제일 좋았을 때를 같이 한 것 같다"고 이별 소감을 전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골때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