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심으뜸, 옛 아버지 최진철 감독에 "호랑이 새끼를 키우셨다" 도발
2024. 05.29(수) 11:3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골때녀' 심으뜸이 전 감독 최진철을 도발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탑걸이 펼치는 제2회 SBS컵대회 6강 두 번째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탑걸의 '골때녀' 사상 첫 매치업으로 양 팀 모두 최진철 감독과 동고동락한 경험이 있는 만큼, 자존심을 건 치열한 대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골때녀 최초 포트트릭'의 기록을 가진 김보경과, 최근 3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직전 경기에서 해트트릭까지 달성한 심으뜸의 맞대결 또한 이번 경기의 관전 포인트. 과연 골문을 두드려 ‘최진철 더비’의 승자가 되는 팀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최진철이 낳고 이을용이 키운 팀 FC스트리밍파이터는 최진철 체제 하에 창단 첫 시즌 만에 슈퍼리그로 승격하고, 새 감독 이을용 역임 후에도 신생팀답지 않은 실력으로 준우승까지 기록하며 승률 70%로 현재 골때녀 전체 팀 승률 1위를 달리고 있다. 상승 기세를 몰아 '이을용 표 스밍파'가 뭔지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선포했는데. 이을용 감독은 전 감독 최진철에 대한 주장 일주어터의 걱정에 "그때 하고 지금은 달라. 탑걸 무조건 잡는다"라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진철 감독이 다져놓은 기본기와 수비축구에 이을용 감독의 공격력이 더해진 스밍파가 이번에도 신생팀의 이변을 기록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이을용 감독은 지난 경기 승리의 주역, 수비라인 일주어터X히밥X깡미 3명의 역할을 강조한다. 특히 포트트릭의 주인공 김보경의 활약에 대비하기 위해 깡미에게 맨투맨 마크를 지시하며 맞춤 수비 훈련까지 시킨다고 하는데. 훈련을 마친 깡미는 "다른 사람은 득점해도 김보경만큼은 득점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라며 강한 포부를 내비친다. 직전 경기 탄탄한 수비력으로 공격력 강팀 FC액셔니스타의 득점을 막았던 스밍파의 수비 라인은 과연 김보경을 묶고 클린시트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공격수들 또한 창단 감독 최진철을 상대로 강한 승리의 의지를 보인다. 최진철 감독이 꼽은 '골때녀' 내 슈팅 스피드 1위 심으뜸은 "진철 감독님, 호랑이 새끼를 키우셨어요"라는 도발의 한마디를 날리기도 한다는데. 과연 심으뜸은 이번 경기에서도 득점에 성공하여 4경기 연속 골을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앙예원은 최진철 감독 재임 당시 데뷔골 이후 약 1년 2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기필코 득점하여 최진철에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는데. 앙예원은 '옛 아버지' 최진철 앞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웃어 보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2회 SBS컵 4강행 티켓이 걸린 두 팀의 거침없는 맞대결은 29일 밤 9시 방송되는 '골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