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사랑은 운명
2024. 05.21(화) 22:3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결국 사랑하게 될까.

20일 밤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13회에서는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열성팬 임솔(김혜윤)의 팬심을 부각한 타임리프 멜로가 그려졌다.

앞서 임솔이 시계를 리셋해 의도치 않게 미래를 바꾸면서, 현재에서 류선재는 살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톱 배우와 영화사 직원으로 만난 두 사람은 또 한 번 가까이 얽혔다. 류선재는 자꾸만 솔에게 흥미를 느꼈고, 솔은 “나랑 엮여서 죽을 수 있다고 해도 괜찮냐”고 물었고, 선재는 “당신과 엮이려면 죽음까지 불사해야 하는 거냐”라며 솔을 흥미롭게 바라봤다.

그 순간 두 사람이 탄 관람차가 흔들렸고, 선재는 다시금 넘어지려는 솔을 끌어안았다. 기억을 잃은 상황에서도 류선재는 임솔에게 부단히 끌리는 눈치였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