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쥐락펴락한 안유진·레이의 예능감, 최고 시청률 5.9%
2024. 05.20(월) 10:0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런닝맨'에 아이브 멤버 안유진과 레이가 예능감을 뽐낸 가운데, 최고 시청률 5.9%를 기록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4%(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굳건히 지켰고,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미운 우리 새끼'와 함께 '2049 시청률' TOP 2에 랭크됐다. 가구 시청률은 4.1%, 분당 최고 시청률은 5.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아이브 안유진, 레이가 게스트로 출격해 '1위를 해야 해'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레이스는 엔터테인먼트 수장이 된 유재석, 김종국 팀으로 나뉘어 레이와 안유진이 각 팀에 합류했다. 안유진과 레이는 데뷔가 확정된 아이돌 선배로서 '런닝맨' 멤버들의 데뷔 가능성을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안유진은 양세찬이 "그럼 저희가 선배님이라고 불러도 되냐"고 묻자, "사실 연습생들은 눈도 못 쳐다본다"며 꼰대미를 드러냈고, 양세찬은 "저런 빡빡한 선배가 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효는 "태어날 때부터 아이돌을 준비했다"며 레이저 시술을 고백해 폭소를 선사했다. 송지효와 지석진은 유재석과 레이의 '빵끗 엔터'에 합류했고, 하하와 양세찬은 김종국과 안유진의 '터브 엔터' 연습생이 됐다.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되자, '선배돌' 안유진과 레이의 예능감이 발휘됐다. 추가 제작비 획득을 위한 게임이 진행됐는데 안유진은 강한 자신감과 달리 릴레이 오답을 쏟아냈고, '빵끗 엔터'와의 격차가 벌어졌다. 김종국은 "안유진한테 농락당한 느낌"이라고 말했고 레이는 "고집이 세다. 꺾이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레이는 유재석과의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또 레이는 자신의 의견에 모두가 시큰둥해하자 "마음에 안 드냐"고 묻는가 하면 빵끗 엔터의 의상 콘셉트에 대해 답답해하며 "장난치지 말고, 정하고 하는 거 어떠냐. 답답해서 고구마 100개 먹은 것 같다" 덧붙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결국 유재석은 "레이와 콩트 짠 줄 알겠다. 스트레스 받는다"고 고백했고 레이는 "재밌다. 분량 뽑았다"고 덧붙여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한편, 최종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빵끗 엔터는 숏폼 챌린지로 유명한 가수 이짜나언짜나를 초대했고, 터브 엔터는 AI 작곡가를 활용해 무대를 선보였다. 개인 인기 순위는 안유진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스태프 투표로 유재석의 빵끗 엔터가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