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처방 의사 "유아인 사망 충동 늘어, 불안 조절 약 처방"
2024. 05.14(화) 16:09
유아인
유아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마약 투약 등의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에게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한 의사가 유아인의 정신과 진료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5부는 이날 오후 2시 에서 열린 서울중앙지법 형사25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아인에 대한 5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해준 의사들에 대한 심문이 진행됐다. 의사 A씨는 “유아인이 오랜만에 내원했던 날 사망 충동이 늘었더라. 그런 증상 때문에 불안을 조절하는 약을 처방했다”고 증언했다.

앞서 이날 재판 출석 전 유아인은 지인 대마 흡연 교사 증언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미용 시술을 위한 수면 마취를 가장하는 방식 등으로 181차례에 걸쳐 프로포폴 등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다른 사람 명의로 44차례에 걸쳐 수면제 스틸녹스정·자낙스정 등 1100여정을 불법 처방받아 사들인 혐의, 타인에게 대마 흡연을 교사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아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