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손준호, 본인이 '놀토' 나가면 더 잘할 것 같다 하더라"
2024. 05.11(토) 19:48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놀라운 토요일'을 다시 찾은 소감을 밝혔다.

11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잉꼬 부부' 김소현, 손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노래 가사 맞히기에 도전했다.

이날 처음으로 '놀라운 토요일'에 입성하게 된 손준호는 "되게 지금 어안이 벙벙하고 준비한 건 되게 많은데 머릿속이 하얗다. 개인기라기보단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긴장한 게 맞는 게, 아까 대기 시간에 한복을 입고 어슬렁어슬렁 다가오더라. 놀랐다"라고 했고, 김동현은 "내가 많이 도와드리겠다. 날 보면 자신감이 올라간다"라고 응원했다.

'놀라운 토요일' 출연 경험이 있는 아내 김소현 역시 "나도 저번에 나왔을 때 너무 많은 도움을 받았다. 셀프 감동해서 방송을 돌려본다"라고 공감하면서 "사실 많은 분들이 네가 거길 왜 나가냐, 재미 하나도 없을 것 같다 그랬는데 방송이 나가고 나니 다들 재밌다고 하더라. 그런데 유일하게 한 사람이 내가 더 잘할 것 같다고 했다. 바로 옆에 계신 손준호다"라고 폭로했고, 손준호는 당황하며 "네가 그렇게 얘기하면 어떡하냐"라면서도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다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