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대표, 거침없는 비난 기자회견에 르세라핌까지 '불똥' [이슈&톡]
2024. 04.28(일) 15:4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어도어(Ador)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뉴진스의 데뷔를 약속한 뒤 르세라핌을 데뷔시켰다"고 주장한 가운데 쏘스뮤직이 입장을 전했다.

지난 25일 하이브는 "감사 결과 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며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민 대표는 이날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경영권 찬탈 논란에 대해 "직장인이 할 수 있는 농담"이라고 둘러댔고, 뉴진스를 언급, 눈물을 흘리며 감정에 호소했다. 그러나 아일릿과 르세라핌에 대해 멤버들의 실명까지 언급하며 가감 없이 자신의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하이브가 뉴진스를 먼저 데뷔시키겠다는 약속과 달리 르세라핌을 먼저 데뷔시키고, 르세라핌 데뷔 전까지 뉴진스 홍보를 하지 못하게 했다"라고 주장했다. 민희진 대표는 "사쿠라, 김채원을 영입하는지도 몰랐다. 어도어를 떵떵거리며 운영한 줄 아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분개했다.

이에 대해 하이브는 입장문을 통해 "쏘스뮤직과 민 대표 간 논쟁으로 인해 뉴진스 데뷔 일정이 밀리면서 쏘스뮤직이 준비하는 르세라핌이 먼저 데뷔하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에 르세라핌의 소속사 쏘스뮤직은 지난 26일 온라인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당사는 공개석상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 및 무례한 표현과 함께 타 아티스트의 실명을 존중 없이 거론하는 작금의 사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사실관계가 정확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을 토대로 파생된 악의적인 게시글과 무분별한 억측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한편, 하이브는 민 대표가 경영권 탈취를 농담이었다고 주장한 바에 대해 "이미 풋옵션 행사로 획득할 수 있는 금액을 계산하고, 행동 시기까지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권리침해소송, 투자사, 여론전 등의 용어가 적시된 문건이 여러 건 발견된 것을 농담으로 치부하고 넘어가려 해서는 안된다"라며 "부대표에게 '이건 사담한 것으로 처리해야 해'라고 지시한 기록까지 있다"라고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르세라핌 | 민희진 | 어도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