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박준형 "브라이언, 20년 전과 얼굴·키 똑같아" 폭소 [TV나우]
2024. 04.25(목) 23:4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구해줘 홈즈'에 가수 박준형과 브라이언이 인턴 코디로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는 브라이언의 키를 지적하며 약을 올리는 박준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브라이언은 박준형을 향해 "왜 형은 인사전에 '하나 둘 셋'을 외치냐"라고 물었고, 박준형은 "내 스스로 정리하는 것, 안하면 산으로 갈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브라이언이 아이돌 병이냐고 묻자 박준형은 쿨하게 인정했다.

박준형은 "브라이언 보면 처음 봤을 때가 떠오른다. 얼굴이 변하지도 않고 흰머리도 없고 아직도 똑같다. 키도 똑같다"라고 저격해 웃음을 줬고, 브라이언은 "셧X 마이 키"라고 대답해 폭소를 더했다.

이에 박준형은 "넌 계속 청소나 해. 빨리 이거 더러워"라며 테이블을 가리켰고, 브라이언은 "진짜 키 얘기 형한테 20년 넘게 들었다"라고 대답해 억울함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구해줘 홈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해줘 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