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민희진 대표 "경영권 탈취? 의도하거나 실행한 적 없다" [TD현장]
2024. 04.25(목) 14:54
민희진 대표
민희진 대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회사 탈취 및 배임 의혹을 받는 어도어(ADOR) 대표 민희진이 입장을 밝혔다.

민희진 대표는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말했다.

이날 민희진 대표는 "지난 이틀을 지옥 속에서 살았다. 여러 면에서 스스로를 성찰해 볼 수 있는 시기였다"라며 "사실 이게 진지한 문제였는지도 잘 모르겠다. 돈 때문에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것 자체가 와닿지 않았다. 왜냐하면 애당초 난 아이돌 문화를 너무 좋아했던 사람이 아니었고, 그저 일만 열심히 했던 사람이다. 또 이미 지분을 받았고 따로 받은 것도 있기에 경영권 탈취를 계획하거나 의도하거나 실행한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사가 시작된 이후 하이브가 본인들에게 유리한 것들을 공개했는데, 내 입장에선 모두 허위사실이다. 과거 'BTS가 내걸 베꼈다'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는데 난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 그런데 열심히 안 읽는 사람들은 '민희진이 너무 잘나서 모든 것들이 마치 자기 것인 듯 여기는구나'라는 프레임이 씌워지더라. 이러고 나니 사람들은 '쟤는 뉴진스를 키울 자격이 없어' '경영권을 뺏으려 시도했어' 상상하기 시작했고, 난 이미 이상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하이브한테 오히려 묻고 싶다. 왜 사람을 이렇게까지 만드는지 묻고 싶다. 난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것이 아닌 하이브가 날 배신했다 생각한다. 고분고분하게 굴지 않으니까 찍어 누르기 위해 프레임을 씌웠다는 게 정확히 느껴진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난 경영권을 탈취할 시도를 한 적이 없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하이브는 어도어에 대한 내부 감사를 진행한다 밝혔다. 하이브 감사팀은 민 대표가 본사로부터 무단 독립하려 한다고 파악하고 감사에 착수했으며, 이와 함께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했다.

민 대표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이 모든 사태가 자신이 아일릿과 뉴진스의 유사성 의혹을 제기한 데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고 주장했으나 어도어 경영진들이 회사를 글로벌 국부 펀드에 매각하려 했다는 정황이 나오며 신빙성을 잃은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뉴진스 | 민희진 | 어도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