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벌써' 故 박보람, 동료들 눈물 속 영면 [TD현장] (종합)
2024. 04.17(수) 06: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슈퍼스타K 2' 출신 가수 故 박보람이 오늘(17일) 영면에 든다. 향년 30세.

17일 오전 6시 故 박보람 발인식이 서울 풍남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지는 춘천 동산공원이다.

이날 유족들과 '슈퍼스타 K' 출신 가수 박재정과 로이킴, 위너의 강승윤이 운구를 함께 하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 그 뒤에서 래퍼 자이언트핑크와 카라의 허영지는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고, 배우 고은아도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빈소를 가장 먼저 찾았다고 전해진 허각도 마스크를 쓴 채 눈물을 흘리며 오열했다. 허각은 지난 2월 故 박보람과 함께 듀엣곡을 발표하기도 해 더욱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지난 11일 밤 박보람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박보람은 남양주시에 위치한 지인의 거주지에서 여성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시다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보람을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밤 11시 17분쯤 사망했다.

지난 15일 박보람의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故 박보람의 사망 원인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오늘 오전 부검이 진행됐다"라며 "타살이나 자살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보람은 지난 2010년 Mnet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 K2'로 이름을 알렸으며 오디션을 5위로 마친 박보람은 2014년 '예뻐졌다'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연예할래', '애쓰지 마요' 등의 곡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며, 힘들었던 가정사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2010년 간경화로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7년 뒤 간암을 투병하며 유명을 달리한 일화가 전해져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지난 2월에는 '슈퍼스타 K2' 우승자인 가수 허각과 듀엣곡 '좋겠다'를 발매했고, 지난 3일에는 신곡 '보고싶다 벌써'를 발표했다.

30세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는 안타까움과 동시에, 데뷔 10주년을 맞아 왕성한 활동을 예고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사진공동취재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보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