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VS' 조권, 방시혁 문자에 서운했던 사연
2024. 04.16(화) 23: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강심장VS' 조권, 하이브 방시혁과의 인연을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 최종회에서는 2AM 조권 토크가 공개됐다.

조권은 JYP엔터테인먼트 출신으로 과거 이곳 프로듀서였던, 현 하이브 수장 방시혁 대표와도 인연이 있다.

그는 최근 방시혁이 준 노래로 콘텐츠를 촬영하게 됐다. 그는 오랜만에 방시혁에게 “저 오늘 형이 준 노래로 콘텐츠 촬영한다고 문자 보냈는데, 저한테 ‘그래요. 잘 하길 바라요’ 이렇게 남에게 말하듯이 문자를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조권은 “사실 뭐 시혁이 형 본 게 십 수 년이 지났다. 그렇게 서운하진 않다”라며 씁쓸하게 웃었다. 그는 과거 초등학생이었던 시절 오디션을 봤을 때, 방시혁과 안면을 텄던 상황을 회상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