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미 아냐”…사기 혐의 ‘하트시그널’ 출연자 파장
2024. 04.16(화) 19: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연애 리얼리티 '하트시그널' 시리즈 출연자 중 한 명이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변호사 이주미는 해당 인물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투자실패보호소' 측은 차용 사기 혐의 '하트시그널' 출연자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했으나, 법적 문제로 인해 특정 출연자를 지목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앞서 '하트시그널4' 출연자 변호사 이주미가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의심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이주미는 해당 사건과 무관하다며 "이주미 변호사는 너무 소중하고 가까운 동료"라 해명했다. 이어 "다른 출연자분들에게 피해를 줄 의도는 전혀 없었고, 전혀 특정이 안 된 기사 때문에 명예가 훼손될 가능성이 작다고 생각했다"며 "결과적으로 추측성 글이 양산되어 불편하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며 피해를 입었을 타 출연자들에게 사과를 전했다.

법무법인 정향 박건호 변호사는 '하트시그널' 출연자 A씨를 상대로 사기 고소장을 접수했다. 성별부터 '하트시그널' 시즌까지 비밀에 부쳤으나 다양한 추측이 나돌았다.

해당 출연자는 차용 사기를 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돈을 갚을 의사나 능력이 없는 상태에서 돈을 빌린 후, 돈을 갚을 시기가 오면 돈을 갚지 않는 일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