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최민환母 "子이혼, 마음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2024. 04.14(일) 23:04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민환의 어머니가 아들의 이혼에 대해 말했다.

14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최민환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최민환의 모친은 처음으로 아들의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저도 사실 마음을 추스르는 게 힘들었다. 나 역시 자기들끼리 다 결정해놓은 상태에서 알았기 때문에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 민환이의 공연이 있었다. 굉장히 열심히 드럼을 치는데 너무 마음이 아팠다. 부모 속을 썩인 적이 없던 아들인데 잘 하고 있지만 어쩄든 이혼이라는 걸 하지 않았냐. 그거 하나만으로 마음이 무너지더라. 또 엄마의 빈자리는 항상 느껴지지 않냐. 그거 때문에 마음이 가장 아프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를 본 최민환은 "평소에는 속 얘기를 엄마한테 잘 못한다. 나도 멋진 아들이고 싶고, 스스로 힘들 일들을 해결하고 싶었기 때문에 좋은 말만 해주지 힘들고 어려운 일을 많이 나누려 하지 않았다. 속상한 얘기를 엄마한테 하게 되니까 마음도 많이 아프고, 그래서 오히려 더 꿋꿋하게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엄마를 통해 많이 하게 된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소유진이 "이 기회를 통해 어머니한테 한 마디 해드리는 건 어떠냐"고 제안하자, 최민환은 "눈물이 날 것 같아 그동안 마음을 자주 표현하지 못한 것 같다. 고맙고 미안하고 우리 자식들 너무 예뻐해줘서 고맙다. 앞으로 내가 잘 열심히 해드리겠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맨이 돌아왔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