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 왜 여기서 나와?" 윤도현, 박태희 보고 깜짝(복면가왕)
2024. 04.14(일) 18:49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YB 밴드 윤도현이 동료 박태희의 출연에 깜짝 놀라워했다.

14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의 7연승을 막기 위한 복면 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무대에는 '살랑살랑 구피'와 '히죽히죽 백구'가 올라 '먼지가 되어'를 함께 가창했다. '히죽히죽 백구'는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힘 있는 카리스마 있는 목소리로 기선을 제압했고, '살랑살랑 구피'는 무게감 있는 보컬로 화답했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자 산다라박은 "'히죽히죽 백구'는 귀여운 가면 속에서 파워풀한 목소리가 나와서 놀랐다. 연령대는 잘 모르겠다. 다만 '살랑살랑 구피'가 연령대가 높은 건 확실하다. 어딘가 연륜과 흥이 느껴졌다"라고 평했고, 김구라 역시 "옷에 달린 레이스가 옛날 중국집의 문발 같다. 그걸 한두 번 정도 열어본 아주 반가운 얼굴이 아닐까 싶다"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히죽히죽 백구'는 트로트 가수가 아닐까 싶다"라고 추측했으나, 송가인은 "두 분 다 트로트 가수는 아닌 것 같다"라고 상반되는 입장을 내놨다.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히죽히죽 백구'가 승자로 정해졌다. 이에 '살랑살랑 구피'는 솔로곡으로 '휘파람'을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그 정체는 바로 YB 밴드의 베이시스트 박태희. 그를 본 윤도현은 "형이 왜 나왔냐"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윤도현은 "전혀 예상을 못했다. 솔로곡 때 알아차렸다. 목소리 톤이 딱 생각나더라. 오늘 메시지가 왔다. 건강검진 받으러 간다고 하더라. 아침에 기도까지 해줬는데 여기에 와 있다"라면서도 "투표는 '히죽히죽 백구'한테 했다"라고 민망하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태희는 "원래 건강검진 날짜가 맞는데 '복면가왕'을 위해 미뤘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