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츄, 또다시 한화 이글스의 승리 요정될까… 13일 시구
2024. 04.12(금) 14:0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가수 츄가 프로야구 마운드에 올라 한화 이글스의 승리를 기원한다.

츄는 오는 13일 오후 2시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IA타이거즈 경기에 시구를 맡는다.

홈팀 한화 이글스의 공식 초청을 받은 츄는 승리의 기운을 가득 담아 멋진 투구와 함께 애국가를 제창해 경기에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8월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에서 츄는 한화 이글스의 주황색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 바. 츄의 시구 이후 한화 이글스는 5연패를 끊고 2연승을 기록했다.

당시 '승리 요정'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던 츄는 MBC FM4U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승리 기원 시구 이후 한화 이글스의 팬이 됐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이번 시구에 의미가 더해진다.

츄는 지난해 10월 첫 솔로 앨범 '하울(Howl)'을 통해 섬세한 감성과 매력적인 음색으로 솔로 아티스트로서 음악적 역량을 발휘하며 대중들의 호평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ATRP]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시구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