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사이버렉카에 칼 빼들었다 "美법원에 신상 공개 요청"
2024. 04.11(목) 09:26
뉴진스
뉴진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뉴진스가 사이버 렉카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미국 뉴욕 타임즈는 11일(이하 현지시간) "뉴진스 측이 최근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한 유튜브 채널 계정 소유자의 신원을 공개해달라 요청했다. 뉴진스 측은 해당 유튜버가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적인 발언을 유포하고 있다 주장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유튜버는 수십 개의 영상을 통해 뉴진스를 비하했고, 이를 통해 1300만 뷰 이상의 조회수를 거뒀다. 이와 관련 뉴진스 측 변호인은 "해당 계정은 뉴진스를 조롱하거나 욕하는 행위에도 가담했다"라며 "계속해 심각한 평판 손상을 입히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사이버 렉카를 향해 칼을 빼든 소속사는 어도어가 처음은 아니다. 앞서 아이브 장원영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가 장원영을 향한 근거 없는 루머를 계속해 제기하자 미국 법원으로부터 정보제공 명령을 받아 지난 1월 재판부로부터 변론 없이 판결 선고를 거쳐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낸 바 있다.

하지만 '탈덕수용소' 측은 1심 선고 결과에 불복하는 항소장을 제출했고, 심지어 소송 결과에 대한 강제집행정지를 신청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뉴진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