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송하윤ㆍ전종서, 이구동성 "사실무근' [이슈&톡]
2024. 04.04(목) 15:1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전종서가 송하윤에 이어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전종서의 소속사 앤드마크 측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전종서 본인과 주변 지인들을 통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체크하였고, 해당 글에서 주장하는 바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전종서와 관련된 허위사실 및 루머를 인지하였고, 이러한 허위사실이 확산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한다”고 운을 뗀 뒤 “당사는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하였기에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해 왔지만, 추측성 게시글과 악의적인 이 무분별하게 작성되고 확산되어 배우 본인과 주변분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히고 있기에 허위사실 유포에 대하여 강력히 대응하고자 한다. 이에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배우를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간 이후로도 당사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를 온라인상에 게재하거나 전재, 악의적 확대 해석 및 이를 조장하는 행위나 단순한 의견 표출을 넘어선 악성 게시물, 댓글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의 명예와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송하윤도 학폭 논란을 부인했다. 의혹은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에서 제보자 A씨의 주장을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제작진은 A씨의 제보를 토대로 여배우 S씨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제보에서 S가 학폭 가해자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학창시절 선후배로 알던 사이였으며, 어느 날 점심시간에 S에게 불려가 한 시간 반 동안 따귀를 맞았다는 주장이다.

또 A씨는 S씨의 소속사에 연락을 취했지만 소속사는 배우가 해외 스케줄이 있다며 "직접 얼굴 보고 이야기하고 싶다. LA공항으로 예약을 했다. ○○씨와 함께 가겠다"고 했다고. A씨는 자신이 S씨를 만나고 싶지 않음에도 소속사가 S씨와 만나게 하려는 것이 싫어 제보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씨가 배우 송하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결곡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이 나섰다. 소속사는 "당사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초 제보를 받은 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제보자와 통화를 하였습니다//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하였습니다"라며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진실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송하윤이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인해 퇴학 직전의 8호 중징계 처분을 받고 강제전학을 간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커지는 분위기다. 송하윤의 차기작인 드라마 ‘찌질의 역사’도 비상에 걸린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