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결혼' 윤해영, 최지연에 분노 "네가 내 딸 팔았냐" [TV나우]
2024. 03.28(목) 19:21
세 번째 결혼
세 번째 결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세 번째 결혼' 윤해영이 최지연에 분노했다.

28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세 번째 결혼'(극본 서현주·연출 이재진) 107회에서는 딸 신고은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민해일(윤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씨는 자신을 돌려보내려는 천애자(최지연)에 "나 이제 누님 말 못 믿는다. 내가 신덕수(안내상) 딸 국밥집에 팔라고 사주한 거 다 말할 거다. 그때 내가 뭐라 했냐. 너무 어리다 하지 않았냐. 근데 누님이 분풀이라도 해야겠다고 그 어린아이를 국밥집에 팔지 않았냐"라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강세란(오세영)이 "엄마 짓이었냐"라며 놀라자 천애자는 "그래, 내가 신고은 팔라 했다. 근데 정작 푼돈에 판 건 김씨 너잖아"라며 뻔뻔히 소리쳤고, 우연치 않게 이 사실을 함께 듣게 된 민해일은 우리 고은이를 국밥집에 판 사람이 당신이었냐"라고 분노를 터트렸다.

민해일은 "그 어린 걸 어떻게 국밥집에 파냐. 너 때문에 우리 고은이가 얼마나 갖은 고생을 하며 살았겠냐. 이 인간 같지도 않은 짐승아, 내 딸 어딨냐"며 오열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세 번째 결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 번째 결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