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이스케이프' 엔시티 드림, 새로운 여정의 시작에 서다 "꿈 없는 청춘 응원하고파" [종합]
2024. 03.25(월) 15:04
엔시티 드림
엔시티 드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이 새로운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으로 꿈과 희망이 없는 청춘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한다.

엔시티 드림(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의 새 미니앨범 ‘드림 이스케이프(DREAM()SCAP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25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그랜드 워커힐 서울 워커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엔시티 드림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림 이스케이프’는 어둡고 힘든 상황들로 인해 무감각해진 현실에서 벗어나 이상적인 꿈을 찾아 떠나는 엔시티 드림의 첫 번째 여정을 알리는 앨범으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고민과 아픔을 공감하고,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담겼다.

마크는 이번 앨범에 대해 “총 여섯 곡이 수록돼 있다. 메시지가 확실한 앨범이다. 늘 여태까지 엔시티 드림으로써 꿈과 힐링을 주는 팀이었고 그런 음악을 많이 해왔다. 이번엔 꿈 없이 청춘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런 메시지를 줘보자는 의미를 담았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제노는 앨범명 표기에 대해 “괄호는 탈출의 의미를 갖고 있다. 저 괄호가 어떻게 보면 문이 되는 거다. 꿈에서 탈출한다는 뜻인데 그런 느낌을 괄호로 표현해 봤다”라고 설명했다.

제작단계부터 멤버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다. 런쥔은 이에 대해 “트레일러 비디오 같은 경우에도 티저 사진을 보면 윗 몸은 정상적이고 단정하지만 발은 상처투성이인 채로 찍힌 사진이 있다. 매 사람마다 자기 위치에서 생활할 때 아무렇지 않아 보이고 깔끔해 보이지만 사실상 어딘가 마음에는 상처들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담았다”라고 말했다. 제노는 “이번 앨범에서 런쥔이의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 런쥔이 의견뿐만 아니라 멤버들의 의견을 참고해서 만든 앨범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런쥔은 “꿈과 희망에 찬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었는데, 생각을 해보니까 꿈과 희망이 없는 분들에게도 힘이 되어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앨범은 이런 콘셉트를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으로 시작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스토리텔링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이에 대해 해찬은 “전반적인 스토리도 신경을 많이 썼다. 트랙 배치나 사운드 면에서 신경을 많이 썼다. 저희가 어쨌든 한 단계 더 올라가고 싶어 하는 느낌을 고민했을 때 어떻게 더 좋은 앨범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만들어서 더 좋은 퀄리티의 앨범이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스무디(Smoothie)’는 808 베이스 라인과 스네어 리듬, 반복되는 챈팅이 만들어내는 그루비함이 인상적인 힙합 댄스 곡으로, 나를 향한 세상의 차가운 시선과 스스로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을 모두 ‘Smoothie’처럼 갈아 마셔버리겠다는 메시지를 자신감 있게 담은 곡이다.

마크는 ‘스무디’에 대해 “보통 스무디하면 달달하고 청량한 이미지를 떠올리지 않나. 저희가 예상치 못한 걸 하려고 스무디를 검은색으로 했다. 부정적인 생각을 스무디로 갈아서 삼켜 마셔버리겠다는 저희의 야망이 담겼다”라고 말했다. 런쥔은 “편견이나 부정적인 시선 등 그런 것들을 다 무시하고 나는 신경 쓰지 않고 내 갈길을 가겠다는 포스가 담긴 곡이다”라고 했다.

해찬은 ‘스무디’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저희를 제일 잘 표현할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 퍼포먼스에도 자신 있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퍼포먼스를 잘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서 선정했다”라고 했다. 마크는 “가장 큰 선정 이유는 후렴구가 꽂히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선택하는데 큰 이유가 됐다”라고 말했다.

런쥔은 ‘스무디’ 퍼포먼스에 대해 “1, 2, 3절 후렴 안무가 다 다르다. 제일 좋은 것들만 골라서 넣으려고 하다 보니까 다 달랐다.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고 한 단어로 표현하면 ‘간지 난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외에도 현실에서 탈출하는 과정에서 느낀 두려움을 담은 ‘아이캔트필애니싱(icantfeelanything)’, 세상의 틀을 부수고 도약하겠다는 ‘박스(BOX)’, 낯선 세상에서 만나는 다양한 유혹에 대한 감정을 재치 있게 노래한 ‘캐럿 케이크(Carat Cake)’, 방황 속에서도 나를 위해 미지의 세계로 뛰어들겠다는 다짐의 ‘언노운(UNKNOWN)’, 숨 쉴 수 없을 정도로 힘든 순간 용기를 주는 상대에게 전하는 진솔한 마음 ‘숨(Breathing)’ 등 도전과 변화의 순간에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녹여낸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캐럿 케이크’와 ‘언노운’ ‘숨’의 하이라이트 음원이 공개됐다. 먼저 해찬은 ‘캐럿 케이크’에 대해 “이번 노래 중에서 BPM이 가장 빠른 곡이다. 이 곡을 녹음하면서부터 특이했으면 좋겠고, 듣는 내내 지루하지 않았으면 했다. 저는 개인적으로 사심을 담아서 좋아하는 곡이다”라고 말하며 애정을 보였다. 이어 재민은 “이 곡을 녹음할 때 신났었다. 마지막 3절 코러스에서 제가 다양한 애드리브를 많이 넣어놨으니까 그걸 찾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성은 ‘언노운’에 대해 “이번 앨범 주제와 잘 맞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멜로디 자체도 단순하면서 조화로워서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만큼 저희가 건네는 위로도 기억에 많이 남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마크는 “이번 앨범 전체적으로 멤버들이 랩 메이킹에 참여를 많이 했다. ‘언노운’은 도전해야 하는 것을 바다로 생각했을 때 용기 있게 뛰어들어보자는 내용으로 저와 제노가 재밌게 써봤다”라고 설명했다.

천러는 ‘숨’에 대해 “제 최애 노래다. 이번 곡은 랩 멤버 4명 모두 작사에 참여한 곡이다”라고 말했다. 재민도 ‘숨’을 최애 곡으로 꼽으며 “너로 인해 내가 숨을 쉴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랩 메이킹을 할 때 우리 시즈니를 생각하고 만들었다. 여러 분들을 향한 저의 마음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번 앨범은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의 콘셉트를 보여줬던 엔시티 드림의 가장 큰 변화를 담은 앨범이다. 엔시티 드림은 왜 지금 이러한 변화의 카드를 꺼냈을까. 이에 대해 런쥔은 “변화라고 표현할 수도 있지만 제가 예전부터 했던 이야기는 엔시티 드림과 팬분들은 함께 성장해 나가는 과정이었다. 뭔가 언제 특별히 변화했다기보다는 성장의 연장 선상이라고 생각한다. 엔시티 드림의 밝은 모습도 있지만 꿈이라는 자체에 여러 뜻이 담겨 있으니까 그걸 펼쳐서 하나씩 해석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노는 “꿈에 대한 아픔, 어려움이 이번 앨범에 메시지나 이야기에 들어갔다. 꿈을 탈출하기 위한 새로운 여정의 시작이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엔시티 드림으로써 꿈에 대해서 할 수 있는 주제가 많다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꿈에 대해서 아픔이나 어려움을 조금 더 공감해 주고 위로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 해서 변화의 시작이 됐던 것 같다. 사실 변화는 어느 시기에 하든 저희에게는 큰 문제가 없었다. 언제든지 이 주제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시도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마크는 “신기하게도 이런 계획과 아이디어를 작년부터 많이 했었다. 미리 제작기간이 길게 걸린다는 걸 아니까 회사에 미리 이야기해서 내년 앨범부터는 이런 아이디어로 준비를 하고 싶다고 말해서 이게 가능했던 것 같다. 올해 나왔던 게 자연스러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해찬은 “이런 변화가 어떤 분은 낯설고 아쉬워하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저희를 어떤 장르나 콘셉트에 정해두지 않고 이런 것도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엔시티 드림이 정의하는 청춘은 무엇일까. 해찬은 “제가 느끼기엔 청춘은 꿈이랑 많이 관련돼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희도 데뷔를 하는 게 꿈이었지만, 데뷔하고 나서도 계속 꿈을 꿔야 한다고 생각했다. ‘드림 이스케이프’를 통해 나올 앨범들을 통해 꿈을 꾸면서 어떻게 보면 저희에게도 지금이 제일 청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런쥔은 “청춘은 열정이라고 생각한다. 열정이 가장 많을 때이고, 열정 때문에 가장 많은 고민을 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 팬 분들이 저희 때문에 많은 힘을 얻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오히려 저희가 힘을 얻었다. 청춘에서 헤매고 있는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을까라는 생각 하면서 그런 메시지들을 이 앨범에 투영했다”라고 말했다.

마크는 “저희는 연차에 비해서 비정상적으로 열정과 야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꿈과 힐링을 주는 기존 콘셉트를 그대로 두고, 이번에는 부정적인 걸 갈아버려서 우리가 소화해 내겠다는 걸로 풀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제노는 이번 앨범의 포부로 “포부라기 하기보다는 앨범을 통해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이 듣는 분들에게 이야기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라고 말했다.

‘드림 이스케이프’는 이날 저녁 6시 전곡 음원이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같은날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엔시티 드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