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작년 1번 만났을 뿐인데”…혜리는 정확히 결별을 알았다
2024. 03.21(목) 09: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류준열은 지금 국민 재판 중이다. 혐의(?)는 환승연애. 2023년 11월에 달리는 버스에서 내려 다른 차로 갈아탔다는 지탄을 받고 있다.

이 재판에 참석한 배심원(대중)은 이미 류준열의 죄를 확정한 느낌이다. 판단의 근거는 온라인 상에 돌아다니는 사진 몇 장, 그리고 혜리의 사과문이다.

“지난 11월 8년 간의 연애를 마친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짧은 기간에 이루어진 판단도 아니었고, 결별 기사가 난 직후에도 저희는 더 이야기를 해보자는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하지만 그 대화를 나눈 이후로 어떠한 연락과 만남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혜리)

쿨한 사과처럼 보이는 혜리의 사과는 실상 쿨하지 않았다. “더 이야기를 해보자”라는 글은 류준열의 환승 연애 논란에 불을 지폈다.

본지는 류준열, 혜리의 열애 시작과 끝을 지켜 본 측근들로부터 이들의 2023년, 결별 타임라인을 들었다. 측근은 “둘은 지난해 결별에 대해 논의한 후 딱 1번 만났다. 그저 서로 결별 발표를 미뤘을 뿐”이라고 털어놨다.

이들은 지난해 2월 “서로 생각할 시간을 갖자”며 휴식기를 가졌다. 사실상의 이별이었다. 마침 혜리는 거제도에서 영화 ‘빅토리’를 촬영 중이었고, 두 사람은 소원해졌다.

6월께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은 공공연한 비밀이 됐다. 류준열이 혜리의 생일에 나타나지 않자 소문은 더욱 불거졌다. 소문은 7월과 8월에 정점을 찍었다. 두 사람의 결별을 둘러싼 취재진의 확인도 시작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두 사람의 측근은 티브이데일리에 “류준열, 혜리는 외부에 명확한 답변을 미뤘다. 대부분의 장기 연애가 그렇지 않나. 오랜 커플이었던 만큼 공식적으로 이별을 인정하긴 힘들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준열이 비난의 화살을 받는 이유는 “더 이야기를 해보자”는 혜리의 말이 남긴 '여지'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다시 시작하자. 연락할게. 기다려라’는 말이 아니라는 게 측근의 전언이다.

"어느 한 쪽에서 일방적으로 결별을 요구한 게 아니에요. 작년에 1번 만났잖아요. 이미 마음이 멀어진 상태였죠. 혜리도 그 말(더 이야기를 해 보자)이 형식적이란 걸 알고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환승이라고 추측하는 건 무리죠.” (측근)

혜리 입장에서는 섭섭할 수 있다. 류준열이 너무 ‘빨리’(결별 후 4개월 뒤) 새로운 연애를 시작한 죄일까. 그러나 지금과 같은 비난은 납득하기 힘들다. 하와이라는 장소에 화가 났을 지도 모른다. 실제로 두 사람은 하와이를 좋아했고, 데이트도 즐겼다. 그런 여러 감정이 ‘재밌네’를 불러온 건 아닐까.

두 사람의 최측근은 “맨 처음 그 ‘재밌네’를 봤을 때 하와이가 떠올랐다”면서 “‘다른 여자와 하와이를 갔네. 재밌네’ 정도로 해석했다”며 당시 느낌을 전했다.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는 사건이 아니다. 혜리의 ‘재밌네’, 한소희의 ‘강아지칼’, 류준열의 ‘묵언’이 상상력을 자극시켰을 뿐 사회적 물의와 거리가 멀다.

혜리는 분명히 알 것이다. 자신의 이별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사실을. 따라서 류준열의 또 다른 시작에도 문제가 없다는 것을. 지금 일부 팬들만 상상력을 발휘하고 있다. 더 이상 소비할 이슈가 아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