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키, 기안84 새 사무실 전경에 "성모마리아 뷰는 처음"
2024. 03.01(금) 23:32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나 혼자 산다' 가수 키가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의 새 사무실에 깜짝 놀랐다.

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새 사무실이 공개됐다.

이날 기안84는 새롭게 마련한 사무실을 공개했다. 그는 "과천에서 두 번, 서울로 한 번 이사를 했는데 이젠 이사 그만하고 싶어서 구하게 됐다. 서울 사무실도 좋았는데 월세가 비싸서 이번엔 여의도로 왔다"라고 소개했다.

얼마 뒤 누군가가 현관문을 두드려 의문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전현무. 무지개 회장으로서 이사를 축하할 겸, 그리고 KBS 아나운서로 일하던 시절 본인이 주로 머물렀던 여의도를 소개하기 위해 찾아온 것이었다.

기안84는 건물에 대해 궁금해하는 전현무에 "교회 본부로 쓰던 매물이었는데 싸서 샀다. 저렴한 이유를 비교하기엔 너무 싸서 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현무는 창문을 바라보더니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건물의 한쪽 벽을 가득 채운 성모 마리아 그림이 그를 반겼기 때문. 이를 본 키는 "옆집 뷰, 숲 뷰, 강 뷰 다 봤는데 성모 마리아 뷰는 처음이다. 이 정도면 셀프카메라 찍다 얼굴 인식도 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