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송하윤 "첫 악역으로 연기 권태기 이겨내" [인터뷰]
2024. 02.21(수) 17: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차분히 생각하고 이성적으로 판단한다. 드라마의 흥행이 캐릭터의 성공이지 자신의 성공이 아니라며 인기에 취할 틈 없이 다음 스텝을 준비하고 있다. 생애 첫 악역을 선택하며 제대로 연기 권태기를 이겨낸 배우 송하윤의 이야기다.

지난 20일 종영한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한 날 살해 당한 강지원(박민영)이 인생 2회 차를 맞이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운명 개척 드라마다. 송하윤은 극 중 강지원과 대척점에 서있는 정수민의 역할을 맡았다.

송하윤은 이번 정수민을 분하면서 연기 변신에 도전했다. 그는 선해 보이는 인상에서 "악귀가 씌웠다"라는 평을 들을만한 악역을 맡으며, 새로운 도전에 임했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그는 "회귀물이란 점, 원작 웹툰 자체가 재밌었다. 수민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다양한 매력이 담겼기에 천운이라 생각했다. 흔치 않은 기회지 않냐"라고 밝혔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송하윤은 "욕을 많이 먹을 것 같았는데, 이 정도로 욕먹을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에 질려있고, 재미가 없는 상태였기 악역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라며 도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그는 "해보지 않은 얼굴이다 보니, 걱정도 됐다"라고 덧붙였다. 송하윤은 "온전히 저를 다 버려야 했다. 그래야 다른 눈빛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대중들이 자신을 보는 시선에 영향을 줄까 싶어 송하윤은 SNS의 게시물도 모두 내리고 촬영에 임했다고. 그는 "이 착한 얼굴이 몰입에 방해가 될까 고민됐다"라고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지난해 2월에 촬영을 시작한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지난 1월에 촬영이 마무리 됐다. 송하윤은 1년간 수민이로 살면서 '힘들다'는 말을 쓰지 않았다고. "무너질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감성과 이성으로 캐릭터를 분리한 뒤, 스스로를 괴롭히며 심리에 대해 고안했단다. 심지어 심리 전문가와 정신과 선생님을 만나 수민의 심리를 살펴봤다고.

송하윤에게 수민은 꽤나 애착이 가는 캐릭터였단다. 주위에 아무도 없는 수민이를 오롯이 지킨 건 송하윤 본인이었다고, 그는 "작가님과 감독님께 그럼 수민이는 누가 지키냐"라고 묻기도 하며 애착을 드러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그의 연기가 빛났던 장면들도 언급됐다. 송하윤은 극 중 이이경의 외도를 목격해 분노하는 장면에 대해 "'와... 씨...'나 입술이 떨리는 장면이 솔직히 기억나진 않는다"라며 그 순간 자체에 집중하며 연기에만 몰입했다고 전했다.

그는 몰입이 지나쳐 현실에서 겪은 아픔도 있었다고 전했다. 1년간을 나쁜 말과 행동을 하며 살아온 부작용으로 잦은 몸살을 앓았단다. 1년의 시간 동안 수민에게 정이 많이 쌓인 그는 "수민이의 성격과 성향을 정의 내리지도 못하고 교도소에 놓고 온 게 마음에 걸린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그만큼 수민이에게 진심이었다. 이윽고 송하윤은 "그래도 슬기로운 깜빵생활을 하지 않을까.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을지는 걱정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는 좀 더 일찍 이런 화제성을 받고 싶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각자의 때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 꾸준히 건강하게 잘 있다가 나에게 기회가 왔을 때 잘 잡아내는 게 중요한 것 같다. '내 인생 왜 이러냐'라고 투정 부리면 혼자 힘들고 스스로 나락으로 빠지는 길이다. 그런 생각은 잘 안 하는 것 같다"라며 건강한 마인드를 자랑했다.

표정을 크게 쓰는 연기로 예쁜 얼굴이 아쉽게 비치진 않을까 하는 걱정에도 그는 의연했다. 송하윤은 "시청자분들에게 모니터에서 제일 이쁜 순간은 그 안에서 가장 가까이 살았을 때가 가장 이쁜 것 같다. 시청자분들이 이제는 정말 몰입했는지, 외모만 꾸몄는지 잘 아신다. 제 진심을 이쁘게 봐주시는 것 아닐까 싶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머금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 남편과 결혼해줘 | 송하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