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윤여정 "패션 관심 많아, 배우 안 했으면 디자이너 했을 것"
2024. 02.07(수) 12:24
최화정의 파워타임, 윤여정
최화정의 파워타임, 윤여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배우 윤여정이 패션 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의 배우 윤여정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청취자는 회색 니트를 말끔히 차려입은 윤여정의 모습에 감탄 섞인 문자를 보내왔고, 이를 본 윤여정은 "실제로 한때 그런 생각을 해봤다. 배우 아니었으면 패션 디자이너를 하지 않았을까라는. 이런 옷 입고 싶다 생각하고 있으면 얼마 뒤 그런 스타일의 옷이 진짜로 유행하기 시작했고, 그런 모습을 보다 어느 순간 내가 자만하게 됐다. 배우를 안 해도 패션 디자이너로 먹고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을 잠깐 했었다"라고 답해 시선을 끌었다.

이에 최화정이 "패션 센스가 진짜 좋다. 오늘도 니트에 하얀 시계를 매치하셨는데 너무 잘 어울린다"라고 칭찬하자 윤여정은 부끄러운 듯 "이런 시계는 예전에 결혼할 때나 찰 수 있던 거였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도그데이즈'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갓생 스토리를 그린 영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그데이즈 | 윤여정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