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윤여정 "최화정과 존댓말 하려니 어색해" 웃음
2024. 02.07(수) 12:13
최화정의 파워타임, 윤여정
최화정의 파워타임, 윤여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 배우 윤여정이 라디오 출연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의 배우 윤여정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여정은 최화정의 소개 멘트에 웃음을 터트리며 "최화정 씨와 몇십 년 동안 알고 지낸 친한 사이인데 오랜만에 존댓말을 하려니 피식피식 웃음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화정은 "저도 오랜만에 서로 예쁜 옷을 입고 만나니 어색하다. 편한 옷이 아니니까 너무 새롭다"라고 공감하면서도, "그러지 않아도 선생님한테 야단을 조금 맞았다. 오스카의 여인이라고 하니 그게 뭐냐고 하더라"라며 절친한 사이 다운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도그데이즈'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갓생 스토리를 그린 영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그데이즈 | 윤여정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