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설아, 자신감으로 채운 '인사이드 아웃' [종합]
2024. 01.23(화) 17:05
우주소녀 설아
우주소녀 설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우주소녀의 설아가 자신감으로 채운 솔로 앨범을 들고 나왔다.

설아의 데뷔 첫 솔로 싱글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설아는 데뷔 8주년을 앞둔 우주소녀의 첫 솔로 주자로 나서며 “누가 시켜서, 틀에 맞춰서 움직이는 수동적인 아티스트 보다 내 생각을 담을 수 있고 메시지를 팬들에게 가깝게 전달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돼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을 앨범에 반영했다”라며 “자신이 있고, 자신 있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앨범을 스스로 선택해 담고 싶은 메시지를 담는다는 것은 특별한 것 같다”라며 “내 앨범이 정말 마음에 든다. 같이 준비해 주신 분들도 정말 많이 도와주시고 내 의견도 많이 반영을 해주셨다. 내 감성이 잔뜩 묻은 사랑스런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앨범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쉬운 점이 있냐고 물으면 조금도 없다고 생각할 정도로 만족도 높은 앨범”이라고 자신했다.

‘인사이드 아웃’은 설아 만의 감성이 짙게 녹아 있는 앨범이다. 설아가 생각하는 감정에 대한 관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설아는 “앨범 준비를 시작하면서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었을 때 회의를 했다. ‘어떤 것을 앨범에 담고 싶냐’라고 물어봐 주셨다. 나는 활동을 하면서도 그렇고 다양한 모습, 조금 더 솔직한 모습과 색깔들을 보여드리고 싶단 갈증이 있었다. 뭔가 나를 더 꺼내는, 밖으로 표출하는 메시지를 담고 싶다고 했다. ‘인사이드 아웃’이 어떨지 물었을 때 너무 좋다고 해주셔서 그걸로 타이틀을 잡고 가자고 밀어주셨다”라고 했다.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던 의미가 담긴 앨범이라 “뜻깊다”라고 했다.

설아는 팀 내에서 올라운더로 통하는 멤버다. 비주얼 센터이자 리드보컬을 소화하고 있으며, 작사ㆍ작곡 등에 적극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드러내 왔다.

비주얼적인 면을 부각하기 위해 재킷 사진에 우선 힘을 줬다고 했다. 화려함, 내추럴함, 도전적인 모습을 모두 담아낸 사진들이라고 설명했다. 또 “설아의 ‘인’, 설아의 ‘아웃’이라고도 이야기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또 우주소녀 활동 때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과 더불어 어떤 것을 했을 때 좋아하실까 싶어서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하고자 했다. 재킷을 찍을 때도 굉장히 고민이 많았다. 기분이 좋았던 점은 재킷을 촬영할 때 리액션을 잘 해주셔서 용기가 생겼다. 회사 분들을 믿고 직진했던 것 같다“라고 했다.

비주얼적 요소도 요소이지만, 보컬이 가진 색이나 음악적인 모습은 이번 앨범을 통해 “가장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던 점”이라고 꼽았다. 타이틀곡을 포함한 전 곡의 작사에 설아가 직접 참여했고, 수록곡 2곡에는 작곡에도 참여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타이틀곡 ‘위드아웃 유’(Withou U)는 설아의 새로운 세상을 압축해 담아낸 곡이다. 감성적인 어쿠스틱 사운드와 단단한 설아의 보컬이 어우러진 밴드 팝 스타일의 곡이다. 아픔에서 벗어나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다짐을 그렸다.

무난한 댄스곡을 선택할 것이란 추측이 있었지만, 설아의 선택은 밴드 팝이었다. 설아는 “솔로를 낼 것이라고 이야기가 나왔을 때 많은 분들이 ‘설아 춤추겠네’ 이야기를 하셨다. 물론 춤도 언제든 출 수 있다”라면서도 “첫 솔로이기도 하고 내가 보여드리고 싶던 모습이 음악적 모습이었다. (무엇보다) 보컬 색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했다.

또 “내가 밴드 음악을 너무 좋아하기도 한다. 예전부터 밴드 음악을 하면 멋질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이번 기회에 하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준비했다. 우주소녀 때 춤은 많이 췄다. 밴드 보컬을 보여드리면 새로워하시지 않을까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라이브적인 면을 매력으로 꼽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직접 쓴 가사에 대해서는 “같이 작업을 도와주신 분들과 의견도 맞아야 했고 노래를 부르면서 가장 편안한 발음으로 썼어야 해서 신경을 많이 썼고 계속 고민했다”라고 했다.

앨범에는 ‘위드아웃 유’ 외에도 말을 걸 듯 담담하게 내면 깊은 곳의 외로움을 노래하는 ‘렛츠 토크’(Let’s Talk, Loneliness), 이별과 그리움에 대해 말하는 유케이 개러지(UK garage) 장르의 곡 ‘노 걸’(NO GIRL) 등 3곡이 수록됐다.

‘노 걸’의 경우 브라더수와 함께 작업했다. 백지 상태에서 대화를 시작했는데, 자신이 한 이야기들이 음악으로 탄생했다며 브라더수에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첫 솔로 앨범을 통해 올라운더 뮤지션으로서의 도약을 꿈꾸는 설아는 “설아가 홀로 무대를 채울 수 있는 아티스트란 인식을 주고 싶다고 했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음 앨범도 기약했다. 설아는 “자연스럽게 가고 싶다. 하고 싶은 것을 잘 보여드리고 싶다. 하고 싶은 게 때때로 자주 바뀐다. 그래서 생각나는 것이 있으면 즉흥적으로 작업해서 다양한 것을 펼쳐놓고 골라서 앨범으로 만들고 싶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아 | 우주소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