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투어' 승관 "뮤비 촬영 앞두고 여행, 리스크 있었지만 잘 극복"
2024. 01.03(수) 14:3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나나투어' 부승관이 뮤직비디오 촬영을 앞두고 여행을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tvN 새 예능프로그램 '나나투어 with 세븐틴' (이하 '나나투어')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 5층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나영석 PD, 세븐틴(에스쿱스,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이 참석했으며, 방송인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다. 멤버 정한은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나나투어'는 가이드로 재취업한 여행 예능 20년 차 베테랑 'NA이드' 나영석 PD와 이탈리아의 여름으로 떠난 데뷔 9년 차 세븐틴의 찐한 우정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날 승관은 공개된 예고편에서 이탈리아 음식들을 먹는 모습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나나투어' 촬영을 앞두고 뮤직비디오 촬영 일정이 있었다. 뮤비는 극강의 관리를 한 상태에서 찍어야 하는 촬영이다. 앞에 여행프로를 찍는게 굉장히 리스크였다"라고 전했다.

승관은 "그런데 이탈리아 음식이 정말 맛있더라. 먹고 움직이면서 다행히 관리를 끝냈다. 우리 멤버들이 먹는게 안쓰러울 정도로 누가 굶기냐고 할정도다. 우리 스스로 이렇게 먹는거에 간절해졌을까 생각도 든다. 콘셉트가 아니라 먹는 걸 정말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먹는걸로 화제가 되어 감사할 따름, 앞으로도 잘먹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나나투어'는 오는 5일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나투어 | 세븐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