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노출 청소년 돕겠다"… 권지용의 선택은 노블리스 오블리제 [TD현장]
2023. 12.21(목) 10: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가수 지드래곤(권지용, 35)의 새 소속사 갤럭시코퍼레이션 측이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의혹을 허위 진술한 여성과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에 들어선다고 밝혔다. 또 마약 중독자들, 마약에 노출된 청소년들의 재활을 돕는 마약 퇴치 재단 설립에 대한 계획도 전했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21일 오전 10시 서울 반포동 JW매리어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의혹 무혐의 처분과 향후 활동'에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장에는 지드래곤을 대신해 갤럭시코퍼레이션 조성해 이사가 참석했다.

YG 떠난 지드래곤, 새 소속사 통해 2024 계획 발표

이날 조 이사는 지드래곤이 마약 혐의에 얽히게 된 과정을 설명하고 사건을 수사한 인천경찰서에 허위 제보를 한 유흥업소 여성 A 씨와 악플러 등에 대한 조치 계획 등을 밝혔다. 먼저 조 이사는 "(YG를 떠난) 지드래곤과 전속계약을 맺었다"라고 운을 떼며 "수사 종결 후 지드래곤과 갤럭시와의 관계에 대한 문의가 있어 말씀드리고자 한다. 그리고 어려운 시기를 지낸 권지용이 대중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리하는 자리"라고 기자회견을 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 이사는 "결국 사필귀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사필귀정'은 경찰 조사를 받던 지드래곤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귀다.

그는 "경찰은 (권지용의) 마약 혐의에 대해 무혐의, 불송치로 종결했다. 권지용은 연예계 마약 사건과 관련해 연관이 없다"라며 "너무 많은 추측과 왜곡된 소문으로 권지용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다. 다시 아티스트로 복귀하도록 무고했던 한 사람이 돌아가도록 일체 연관 보도가 없기를 요청한다"라고 답했다.

조 이사는 "권지용은 무혐의 입증을 위해 적극 수사에 협조했다. 스스로 정밀 검사를 긴급 요청했고 머리카락을 1년 5개월간 탈색하지 않았고 손톱 발톱도 국과수에 제출했다. 사실과 다른 보도가 있었음에도 다양한 증거로 혐의없음을 증명했다"라며 "근거없는 의혹 제기로 권지용이 감당해야 할 일들은 너무 많았다"라며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했음을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 그는 "아직도 무분별한 악플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인격 유린 범죄"라며 "잘못된 걸 되돌릴 수 있다. 왜곡된 사실과 억측 속에서도 묵묵히 버티며 무혐의를 입증했다. 28일까지 권지용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을 삭제해달라. 그렇지 않을 경우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10월 인천경찰청 논현경찰서 마약범죄수사계는 권지용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로 조사했다. 지드래곤은 모발, 소변, 혈액 등 모든 마약류 간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드래곤은 마약 수사 단계부터 줄곧 결백을 호소해 왔다

지드래곤 손 편지 낭독 "다사다난 2023, 마약 퇴치 재단 설립 도울 것"

한편 이날 새 소속사 측인 지드래곤이 직접 쓴 손편지를 낭독하기도 했다.

편지에서 지드래곤은 "이번 사태 지나며 나는 지금까지 내가 보지 못했던 것을 보게 됐다. 뉴스를 보며 한 해 평균 마약사범이 2만여 명에 달한다는 사실과 청소년 마약이 늘었다는 사실, 치료 받는 사람이 2만여 명 중 500명도 되지 않는다는 가슴 아픈 사실이다. 나는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무방비로 노출된 청소년들을 위해 마약을 퇴치 근절하기 위한 일을 적극적으로 해나가고자 한다. 치료의 기회를 갖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나누고자 한다"며 마약 퇴치 재단 의혹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어 "약한 존재들이 겪는 억울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누군가의 오빠 형 동생 동료로 그들을 보호하는 시스템적 역할을 하고 싶다. 이 역할을 진심으로 지속적으로 하기 위해 재단을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련의 사태를 경험하며 자신의 사회적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했음을 시사한 것.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 지드래곤은 "재단에서 우리는 세상의 편견, 불공정으로 피해를 보는 사람들 편에 서서 동등하고 공평하게 존중받는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 아티스트 권지용이 좋아하고 팬들이 좋아하는 음악을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기회가 없는 아티스트들에게 기회를 주는 후원을 하며 미래 세대를 양성하는 활동을 펼치려 한다. 재단에서 씨앗을 피우면 많은 동료 아티스트들과 좋은 활동에 공감하는 전세계 팬들과 함께 세상의 평화 캠페인, 편견 없는 지구 캠페인을 펼치며 다양성을 조화롭게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권지용은 2024년을 이렇게 시작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지드래곤은 "나에게도 정말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 이렇게 잘 정리할 수 있었던 건 혼자가 아니고 세계 곳곳에서 절대 포기하지 말라고 힘내라고 한 말 덕분이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 일처럼 생각해준 VIP 덕분에 외롭지 않았다고 전하고 싶다. 재단 설립 후 첫 기부는 여러분 이름으로 하고 싶다"고 팬들의 이름으로 재단 기부를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