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과거 성희롱 피해 언급→과한 추측에 되려 사과 [전문]
2023. 12.18(월) 15:48
사유리
사유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과거 자신이 당했던 성희롱 경험담을 언급했던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유튜브 영상을 삭제했다.

18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이번 영상에 나왔던 내용 중 일부 발언에 있어서 많은 시청자분께서 다양한 분들을 언급하시는데 제 발언과 무관한 분들입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이뿅을 드디어 만났습니다. 두 일본인의 진솔한 방송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수년 전 가수 대선배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후 해당 가수를 추측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생겼다.

사유리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으로 혼란과 불편함을 야기한 점에 있어서 언급된 모든 분과 시청하시는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있어서 더욱 신중할 수 있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상에서 사유리는 "몇 년 전에 매니저가 없었을 때 MBC 어떤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프로그램 촬영이 하루 종일 너무 길어서 1층 커피숍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라며 "그때 같은 출연자이자 대선배, 나이가 엄청 많은 아저씨 연예인과 함께 커피를 마시게 됐다"라고 밝혔다.

사유리는 "(그가) '사유리 씨 피부가 안 좋다. 피부에 여드름이 많다'고 말했다. 당시 놀랐다. 일본 사람들을 외모에 대해서 별로 말하지 않는다. 그래도 저는 피부를 되게 걱정해줘서 그랬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피부 가꿔야 해요'라고 했다"라며 "이야기가 거기서 끝날 줄 알았는데, '사유리 씨는 일본 사람이잖아요. 일본 사람은 한국 사람이 생각하기에 솔직하지 않다. 솔직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말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사유리는 "지금 물어보는 거에 대답해. 'XX 몇 명이랑 했어?'라고 하더라"며 "내가 잘못 들은 줄 알았다. 갑자기 이상한 질문 하니까 못 알아들어서 '네?'라고 했다. 당황했다. 설마 그런 질문을 할 거라고 생각 못 했다"라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그때는 화가 난 것보다 무서웠다. 그 공간에 있는 게 너무 무서워서 그냥 웃었다. 사실 화가 나야 하는 상황인데, 내가 너무 어리고 그 사람은 대선배이다 보니까"라며 "지금도 그 사람이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걸 보면 화가 난다. 자기 딸이랑 비슷한 나이 또래 여자한테 이런 말을 하는 거 보니까 슬펐고 화가 났다"라며 큰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고 털어놨다.

이하 사유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사유리입니다.

이번 영상에 나왔던 내용 중 일부 발언에 있어서 많은 시청자분께서 다양한 분들을 언급하시는데 제 발언과 무관한 분들입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으로 혼란과 불편함을 야기한 점에 있어서 언급된 모든 분과 시청하시는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있어서 더욱 신중할 수 있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유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