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입대' 방탄소년단 정국 "1년6개월은 긴 시간, 건강히 있어달라"
2023. 11.23(목) 07:26
방탄소년단 정국 12월 입대
방탄소년단 정국 12월 입대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인 정국(전정국)이 내달 입대를 공식 발표하며, 팬덤 아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국은 22일 오후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오는 12월 나는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군 복무를 위해 잠시 여러분 곁을 떠나게 됐다. 이 소식을 전하면서 마음 한편이 무겁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미들과의 소중한 추억들이 떠올라 가슴이 따뜻해진다"라고 밝혔다.

정국은 지금까지 아미와 함께 한 모든 순간이 자신의 삶에서 가장 빛나는 시간이었다며 "아미들의 웃음, 응원, 사랑이 저를 여기까지 이끌어줬고 나의 꿈을 응원해 주며 묵묵히 함께 걸어와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군 복무를 하는 동안 여러분에게 무작정 기다려달라고 말하는 건 조심스럽긴 하다. 1년6개월이라는 시간은 긴 시간이다. 그래서 이기적인 말은 못 하겠지만 갔다 와서 나는 늘 있던 그 자리에서 더 성장한 모습으로 무대 위에 설 것"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아미들의 삶에 항상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바라고 건강하게 그리고 아름답게 아미들의 일상을 채워가길 바란다. 또다시 만나 새로운 이야기를 나눌 그날을 기다리며 여러분을 마음 깊이 그리워하겠다. 아프지 말고 건강히 있어달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정국의 입대로 2025년 완전체 활동 재개에 한걸음 더 다가갔다. 아직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RM, 지민, 뷔(V) 역시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엔 군 복무를 시작할 전망이다.

진과 제이홉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4월 각각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조교로 복무하고 있다. 슈가는 지난 9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 복무 중이다. 일곱 멤버들은 일찍 소속사 빅히트 뮤직과 두 번째 재계약을 마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 정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