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A, 옷값 부당 비용처리해 "억대 추징금"
2023. 11.20(월) 13: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톱스타 A가 옷값 수억원을 부당 비용 처리해 억대 추징금을 부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SBS에 따르면, A는 지난 2019년 5월 화보 촬영을 위해 의상비 300여만 원을 지출했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그날 신용카드로 같은 금액이 결제된 곳은 시계업체였다.

국세청은 A가 신고한 의상 비용 중 90%가 넘는 약 3억 원은 모델 등 연예활동과 관련 없는 개인 지출이라고 판단해 억대 세금을 추징했다.

A는 명품 브랜드 행사에 단골로 등장해 온 연예인이다. A 측은 광고 모델 특성상 행사가 없더라도 대중에 비치는 이미지를 위해 늘 고가 의상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의상 비용이 고정 비용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아 추징금을 모두 납부했다. A 측은 SBS를 통해 "카메라에 노출된 경비만 인정하겠다고 한다"면서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사적·공적을 구분할 수는 없지 않느냐"라는 의견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