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리더 차학연, 4년만 컴백 불참 "실망감 드려 죄송" [전문]
2023. 11.05(일) 10:0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그룹 빅스가 4년 만에 컴백하는 가운데 리더 차학연이 컴백에 불참한다.

5일 이들의 소속사 젤리피쉬에 따르면 빅스는 오는 21일 다섯 번째 미니 앨범 '컨티늄(CONTINUUM)'으로 컴백한다. 이에 따라 빅스는 2019년 발매한 싱글 '페라렐(PARALLEL)' 이후 4년 2개월 만의 활동이다.

4년 2개월 만의 빅스 컴백이지만, 3인 체제로 활동할 예정이다. 리더인 차학연이 이번 활동에서 빠지게 된 것이다. 차학연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번 앨범 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빅스 무대에서 인사를 드릴 수 없게 되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글을 남겼다.

차학연 소속사인 51K는 "빅스의 앨범 제작 일정과 드라마 촬영 및 하반기 예정된 스케줄이 맞물리게 되어, 빅스 멤버들과 신중히 논의한 끝에 이번 앨범 녹음 및 활동에 차학연은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그룹 빅스 리더로 데뷔한 차학연은 2018년 4월 정규 3집 이후 그룹 활동 참여 없이 배우 활동에만 전념하고 있다. 차학연은 현재 방송 중인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에 출연 중이다.

이하 차학연 팬카페 글 전문

별빛들에게.

어떻게 말을 이어가야 할지 너무나 막막해서 글이 잘 써지지 않지만 한참을 망설이다 용기를 내어 봅니다.

저는 이번 앨범 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빅스 무대에서 인사를 드릴 수 없게 되어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오늘 이야기를 꺼낼 때까지 마음이 많이 무거웠습니다. 때마다 보내주신 편지들과 메시지를 통해 별빛의 마음과 짐을 모르지 않기 때문이에요.

기약 없는 기다림에 팬분들이 힘들어하시는 모습과 지금 빅스를 지키고 있는 멤버들에게도 부담을 지어주는 것은 아닌가 생각도 많았습니다.

오랜 시간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상의했지만, 결국 이번 활동에 빅스의 리더 엔으로서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고, 기대감이 컸을 팬분들께 또 한 번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했을 내 별빛들, 여전히 저를 빅스의 맏형으로 인정해주고 함께 고민해주는 택운, 재환, 혁이에게 진심으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큰 만큼, 이번 앨범 활동을 함께 할 수 없지만 새롭게 쓰여질 빅스와 별빛의 추억이 예쁘게 기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하겠습니다.

저의 20대를 오롯이 빅스로 채워 넣고 어느덧 30대가 된 지금도 제 뿌리가 빅스라는 것은 잊지 않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늘 고맙고, 고맙습니다.

차학연 올림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빅스 | 차학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