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점 없는 퍼포먼스”…日 매체, ‘팬미팅 성료’ 케플러 집중 조명
2023. 10.31(화) 07:05
케플러
케플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일본 첫 단독 팬미팅을 마친 그룹 케플러(Kep1er)를 향한 현지 매체의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는 지난 27일과 28일 일본 도쿄 가든 시어터에서 일본 첫 단독 팬미팅 ‘Kep1er JAPAN FAN MEETING - Fairy Fantasia’를 개최해 팬들을 만났다. 아홉 멤버는 다양한 코너는 물론, 곧 발매될 일본 세 번째 싱글 ‘FLY-HIGH’의 타이틀곡 ‘Grand Prix’를 최초 공개해 열렬한 반응을 얻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이틀동안 진행된 팬미팅은 2만여 명의 관객을 모았고, 오프닝으로 한국 미니 5집 ‘Magic Hour’의 타이틀곡 ‘Galileo’를 부르자 관객들은 모두 환호했다”라고 설명하며 뜨거웠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그룹 결성 2주년을 맞은 케플러는 퍼포먼스는 물론 팀워크 역시 더 단단해졌다. 내달 발표하는 새 싱글 ‘FLY-HIGH’로 더 날아오를 것”이라고 평했다.

또한. 케플러는 이번 팬미팅에서 팬들의 사전 투표를 받아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발표한 미니 3집 ‘TROUBLESHOOTER’의 수록곡 ‘THE GIRLS (Can’t turn me down)’, 같은 해 1월 발표한 데뷔 앨범 ‘FIRST IMPACT’의 수록곡 ‘Shine’, 4월 발표한 미니 4집 ‘LOVESTRUCK!’의 수록곡 ‘Back to the City’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에 나탈리는 “케플러는 퍼포먼스를 통해 쿨하고 에너제틱하고 파워풀한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고, 모델프레스는 “아홉 멤버는 퍼포먼스를 즐기면서도 서로 배려하는 모습과 관찰력을 보여줘 보는 이들을 따뜻하게 했다”라고 호평했다.

특히, 케플러가 이번 팬미팅을 통해 깜짝 공개한 신곡 ‘Grand Prix’에 대한 집중 조명이 이어졌다. 오리콘은 “엔진 시동을 거는 포인트 안무가 인상적이었고, 아홉 멤버는 결점 없는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즐겁게 했다”라고 했고, TBS ‘더 타임 (THE TIME)’, 후지TV ‘메자마시 TV’ 역시 실황을 보도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처럼 한국에 이어 일본 도쿄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케플러는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웨이크원·스윙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케플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