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7개월 만 컴백 기뻐…퍼포먼스 자신 있어, 칼군무 기대"
2023. 10.23(월) 13:44
빌리
빌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빌리(Billlie)가 활동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빌리(츠키 시윤 션 하람 하루나)의 싱글 1집 '사이드-비 : 메모얼스 오브 에코 언씬(side-B : memoirs of echo unsee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23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pLay 스퀘어 2층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빌리의 싱글 1집 '사이드-비 : 메모얼스 오브 에코 언씬'에는 지금까지 이어져 오던 것과 또 다른 시공간의 이야기가 담겼다. 데뷔 이래 '보랏빛 비가 내리던 11일, 사라진 빌리'라는 미스터리한 스토리를 두 개의 연작 앨범에 녹여오던 것에서 파생된 별전(別傳) 개념의 작품으로, 각 곡의 영어 버전도 수록됐다.

이날 하람은 "7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인사하게 돼 기쁘다. 이번 앨범은 기존 스토리텔링과는 또 다른 시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많은 관심 부탁한다"라고 밝혔고, 션은 "영어 버전도 수록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글로벌 팬들에게 다가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뮤비 관전 포인트에 대해 션은 "이번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는 군무를 집중적으로 촬영했다. 퍼포먼스에도 자신 있는 팀인 만큼 칼군무, 시공간을 넘나드는 장면을 보여줄 예정이니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빌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싱글 1집 '사이드-비 : 메모얼스 오브 에코 언씬'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댕! (호커스 포커스)' 활동에 나선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빌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