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의 디바' 차학연 "박은빈, 가수로 당장 데뷔 가능"
2023. 10.19(목) 14:55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무인도의 디바'의 차학연이 가수 역할에 도전한 박은빈을 칭찬했다.

19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오충환 감독, 배우 박은빈 김효진 채종협 차학연 김주헌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무인도의 디바'는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구조된 가수 지망생 서목하(박은빈)의 디바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호텔 델루나', '빅마우스'를 연출했던 오충환 PD, '당신이 잠든 사이에', '스타트업'을 쓴 박혜련 작가가 세 번째로 만난 작품이다.

박은빈은 가수에 도전하는 소녀 서목하 역을 맡았다. 역할에 맞춰 사투리를 연습하고, 노래와 춤도 수준급 이상의 실력으로 끌어 올려야 했다고. 박은빈은 "가수 데뷔에 준하는 노력을 했다"라며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목하의 강점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노래를 잘하는 것이었다. 내 목소리로 부르지 않으면 진정성을 전달할 수 있을까 싶엇고, 어떻게 해서든 100% 제 목소리로 들려 드려야 시청자들께 와닿을 것 같았다"라며 "매 순간 좌절했지만 목하처럼 힘을 내며 버텼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인도의 디바, 차학연

이에 그룹 빅스 출신 차학연은 "저는 실제로 데뷔를 했던 입장에서, 가수를 했던 입장에서 직접 (박은빈의) 노래하는 모습을 보기도 했고 들어도 봤는데 감미로웠다. 전혀 어색함이 없었고 당장 데뷔해도 될 정도였다"라고 칭찬했다. "지금 당장이라도 캐스팅할 수 있느냐"라는 박경림의 질문에도 "내가 캐스팅하겠다"라고 곧장 답변을 할 정도였다.

박은빈은 과거 팬미팅 등에서도 노래 실력을 뽐냈던 바다. 그는 "그 때는 노래를 제대로 배우지 않았을 때다. 이전의 박은빈은 잊어 달라"라며 '무인도의 디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무인도의 디바'는 '아라문의 검' 후속으로 28일 밤 9시 2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인도의 디바 | 박은빈 | 차학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