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이장우, 정장 입고 MBC 출근→‘상사 김대호’ 등장 [T-데이]
2023. 10.19(목) 13:53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장우가 그토록 염원하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출연 꿈을 실현한다. 정장을 입고 MBC에 출근한 이장우가 군기 잡는 ‘상사 대호’ 앞에서 초긴장한 모습이 포착돼 본방송을 기대케 한다.

20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생방송 오늘 저녁’에 출연하는 이장우와 그런 이장우와 함께 ‘퇴근후N’ 코너 촬영에 나서는 김대호의 모습이 공개된다.

‘일일 장우 사원’ 이장우와 ‘대호 차장’ 김대호의 ‘먹방’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돼 기대를 모은다. 이장우가 정장을 입고 회사원 비주얼로 MBC에 출근한 이유는 바로 ‘생방송 오늘 저녁’ 출연 때문. 김대호를 알게 된 이후부터 이장우에게 ‘생방송 오늘 저녁’은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됐는데, 이날 그 꿈이 실현됐다.

전국 방방곡곡의 맛집을 경험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마냥 행복해 한 이장우는 김대호의 낯선 모습에 긴장하기 시작한다.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풀 세팅한 김대호는 무지개 회원의 소탈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이장우를 만나자마자 아나운서와 언론인으로서 프로그램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강조한다고. 이장우는 본업에 충실한 대호 차장의 모습에 당황, “왜 이렇게 사람 기를 죽이시고”라며 울상을 짓는다.

베테랑 연기자인 이장우의 수난은 첫 촬영에서 드러난다. 생애 첫 무(無)대본 촬영에 긴장한 이장우는 시작하자마자 NG를 낸다고. 자기 실수에 울상을 짓는 이장우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자아낸다.

반면 김대호는 이장우와 함께 이동하는 출장길에 신이 난 듯 입담이 터진 모습. ‘라떼 토크’를 멈추지 않는 ‘꼰대호’ 김대호의 도돌이표 같은 꿀팁 전수에 이장우는 숨이 턱 막힌다. “귀에서 피난다”라면서 곤욕스러운 속마음을 쏟아내는 이장우와 개의치 않는 김대호의 케미스트리가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대호 | 나 혼자 산다 | 이장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