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위악적인 '이두나!', 연기하며 짜릿했죠" [화보]
2023. 10.17(화) 10:42
수지
수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수지가 넷플릭스 시리즈 '이두나!'의 공개를 앞두고 화보를 공개했다.

17일 수지와 한 패션 브랜드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스위스 워치 브랜드의 글로벌 앰배서더인 수지는 가을햇살 아래, 청아하고 투명한 본연의 매력을 그대로 드러내며 티 없이 맑은 아름다움을 발산하며 표지 모델로 나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두나!'는 은퇴한 아이돌 두나가 셰어하우스에서 평범한 대학생 원준을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로맨스 드라마다. 수지는 두나에게 느낀 특별한 애착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수지

"제가 했던 경험과 두나가 했던 경험은 다르지만, 그래도 두나를 누구보다 이해할 수 있었다. 아이돌 시절 추억도 많이 생각났다"라고 밝힌 수지는 "이십대 초반의 나이에 두나처럼 아픔을 느끼고 표현할 여유가 없었다. 감정을 꾹꾹 숨겼다. 그런데 두나는 자기 감정을 온전히 다 느끼면서 마음껏 힘들어한다. 일부러 못되게 말하는 위악적인 면도 있다. 그렇기에 안아주고 싶으면서도 속 시원한 구석이 있다. 그런 연기를 해보는 게 짜릿했다고 할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수지는 "감독님과 그런 얘길 했다. 사람들이 처음엔 두나를 오해하고, 나중엔 이해하게 되는 이야기였으면 좋겠다고"라고 말했다. 그런 수지에게 두나처럼 아이돌 생활을 뒤로 하고 캠퍼스 라이프를 즐겼다면 어떻게 살았을까 묻자, "굉장히 잘 살았을 것 같다. 누구보다 즐기면서"라고 말하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수지

수지는 연기력을 인정받은 원톱 주연물 '안나' 이후로 "저 자신에게 확신을 갖게 됐다"라고 심경의 변화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젠 나를 좀 더 믿어 봐야겠다는 마음이 조금씩 생겼다. 그 후로 사람들도 저를 단지 밝고 예쁜 사람으로만 봐주시지 않는 것 같아서 아주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수지는 어떤 사람이 되고자 할까. "잘 나이 들었으면 좋겠어요. 주름도 잘 지고, 멋있고, 자기만의 속도로 가는. 저는 과거나 미래에 얽매이기보단 하루살이처럼 순간순간에 충실하려고 한다. 하루하루 괜찮은 하루살이로 살면, 괜찮은 어른이 되어 있지 않을까"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지 | 이두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