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황정음→이준, 엄기준 설계한 지옥도에 떨어졌다 [종합]
2023. 09.29(금) 23:56
7인의 탈출
7인의 탈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7인의 탈출’ 엄기준이 첫 등장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5회에서는 이휘소(민영기)가 매튜리(엄기준)로 신분을 세탁하고 복수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죽은 줄 알았던 방칠성(이덕화)은 이휘소를 돕기 위해 강기탁(윤태영)에게 그의 탈출을 사주했다. 대신 방철성이 이휘소인 척 교도소에 수감됐다.

이후 이휘소는 화상 탓에 성형수술을 받고 완전히 새로운 얼굴로 탈바꿈했다. 이와 함께 이휘소는 매튜리로 신분을 바꾸고 메신저앱 티키타카의 회장으로 성공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5년 뒤 한모네(이유비)는 명실상부 톱스타가 돼 있었다. 티키타카의 광고모델이기도 한 한모네는 제주도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차주란(신은경)은 한모네의 성공으로 승승장구 중인 금라희(황정음)에게 접근했다. 차주란은 금라희에게 자신의 사업에 한모네를 광고 모델로 쓰게 해달라면서 5년 전 일을 들먹였다.

한모네는 방다미(정라엘)의 환영을 보며 불안감에 휩싸였다. 여기에 금라희와 차주란, 고명지(조윤희)이 자신의 과거를 들먹이며 협박하자 더욱 불안감에 휩싸였다.

이후 매튜리의 복수가 시작했다. 주용주(김기두)가 첫 타깃이 돼 사망했다. 주용주의 시체를 처리하기 위해 금라희, 차주란, 양진모(윤종훈), 고명지(조윤희), 남철우(조재윤)는 민도혁(이준)의 주장에 따라 주용주의 시신을 무인도에 묻기로 결정했다.

시신을 묻으러 간 섬에서 7인은 뜻하지 않은 고난과 맞닥뜨렸다. 동굴 절벽이 무너지고 멧돼지 떼가 출몰하는 등 그야말로 생지옥이 펼쳐졌다. 7인과 함께 섬에 왔던 이들이 하나 둘 사망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7인의 탈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인의 탈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