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한지혜 父 "따뜻한 사위, 처음부터 마음에 들어" [T-데이]
2023. 09.28(목) 15:0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 아버지가 딸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오는 29일 저녁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추석 특집에서는 한지혜와 아버지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딸 윤슬이가 태어나고 부모님의 마음을 조금은 헤아리게 됐다는 한지혜와 딸 한지혜에게 늘 고맙고 미안하다는 아버지의 고백이 시청자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한지혜는 아버지를 집으로 초대한다. 딸과 손녀를 만나기 위해 양손 가득 먹거리를 가져오신 아버지는 딸 한지혜를 위해 난생처음 요리에 도전한다. 한지혜도 윤슬이가 자는 사이 아버지를 위해 불고기, 육전 등 잔치 음식들을 뚝딱 만들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윽고 한지혜와 아버지가 함께 차린 뜻깊은 밥상이 완성된다. 한지혜는 "이렇게 아빠와 단둘이 시간을 보낸 일은 거의 없었던 거 같다. 그래서 의미가 있다"라며 운을 뗐다. 아버지도 "늘 가족들과 함께였지, 단둘이 만나는 일은 없으니까. 그래서 좀 어색하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내비친다. 서로를 위한 음식을 통해 두 사람이 더 가까워진 하루. 두 사람은 함께 차린 요리로 둘만의 뜻깊은 식사를 하며 처음으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딸의 요리를 맛본 한지혜 아버지는 "우리 딸은 다 잘하는데 요리도 잘한다"라며 딸바보 아버지로서 딸 칭찬 이어가고 "지혜는 어릴 때부터 자립심도 강하고 총명한 아이였다. 어릴 때도 '크면 잘 돼서 엄마, 아빠에게 효도하겠다'는 얘기를 늘 했던 고마운 딸이다"라며 어린 시절부터 똑 부러졌던 딸에 대한 자랑을 이어가 웃음을 줬다.

이어 한지혜 아버지는 요즘 육아에 지쳐 있는 딸에게 "모든 걸 윤슬이한테 올인하지 말고, 너부터 챙겨라"라며 무엇보다 딸이 우선인 아빠의 마음을 전했다. 한지혜는 "남편이 윤슬이를 잘 보고 많은 시간을 보낸다"라며 요즘 함께 육아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이에 한지혜 아버지는 "윤슬이 아빠가 윤슬이한테 너무 잘하더라"라며 "우리 사위를 처음 봤을 때부터 마음에 들었다"라고 고백한다. "처음 본 (사위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 따뜻하고 훈훈한 남자였다"라고 떠올린다.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은 '편스토랑' 식구들은 모두 "그럴 만하다"라며 맞장구를 쳐 호기심을 자극한다.

'편스토랑'은 오는 29일 저녁 5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편스토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