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류수영 ‘녹색 아버지회’, 10월 첫 방송 [공식]
2023. 09.27(수) 13:57
SBS 녹색 아버지회
SBS 녹색 아버지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새 예능 ‘녹색 아버지회’가 편성을 확정 지었다.

SBS 예능프로그램 ’녹색 아버지회 - 옆집 남편들’(이하 ‘녹색 아버지회’)이 10월 25일 밤 10시 40분으로 첫 방송을 확정했다.

‘녹색 아버지회’는 연예계 대표 아빠 4인방이 내 아이가 살아갈 지구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친환경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차인표를 필두로 정상훈, 류수영, 제이쓴이 ‘녹색 아버지’로 뭉쳐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아이들의 교통 안전은 녹색 어머니가! 지구 안전은 녹색 아버지가 책임진다!’는 슬로건 하에 4인방은 국내외 환경 이슈를 직접 찾아가 살펴보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녹색 아버지회’ 회장을 맡은 차인표는 앞서 스탠퍼드대와 반기문재단이 주최한 '환태평양 지속가능 대화(Trans-Pacific Sustainability Dialogue 2023)'의 기후변화 명예 홍보대사로도 임명돼 화제를 모았다. 차인표는 이날 연설에서 "지구가 주는 무수한 축복을 미래 세대에게 전달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전하며 지구를 지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호소해 큰 울림을 선사한 바 있다.

올해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세계적으로 심각한 재해를 야기하고 있는 가운데, 지구 안전을 위해 두 팔 걷고 나선 열혈 아빠 4인방이 어떤 활약을 펼칠 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녹색 아버지회 | 류수영 | 차인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