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 보스톤’ 임시완만이 할 수 있는 것 [인터뷰]
2023. 09.25(월) 07:30
1947 보스톤 임시완
1947 보스톤 임시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어떤 작품이 와도 기필코 해내고야 말겠다는 열정이 있다. 언제 어떤 기회가 올지 모르니 어떤 색의 작품도 품을 수 있게 자신을 백지처럼 만들었다. 그 길들이 하나씩 쌓이더니 마침내 배우 임시완만이 할 수 있는 것의 영역이 생기기 시작했다.

27일 개봉되는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임시완은 극 중 서윤복 선수를 연기했다.

임시완이 ‘1947 보스톤’을 선택한 이유는 열정에 있었다. 임시완은 “대단한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 자체가 저에게 큰 책임감을 요하는 작품이었다. 서윤복 선생님만큼의 사명감과 열정을 내가 장착할 수 있나 자문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열정을 불살라보자는 마음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완은 “조금 의아했던 건 이렇게 대단한 분임에도 불구하고 손기정 선수와 비교해서는 비교적 많은 자료가 있지 않더라. 이렇게 대단한 분이 구명이 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이번 작품을 통해서 더 많이 조명을 받아 마땅하신 분이라고 생각했다. 그분에 대한 개인적인 정서 가치관 그런 것들은 알 길이 없었기에 대본을 보고서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조금 더 상상력을 가미해 캐릭터를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서윤복이 되기 위해 가장 필요했던 마라톤 훈련은 크랭크인 3개월 전부터 준비했다. 임시완은 “훈련 강도를 높게 했다. 촬영에서 선수의 모습이 나오려면 훈련 강도가 높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이번 작품만큼은 선수 생활에 가깝게 했던 것 같다. 그때 당시에 대회도 나갔다. 손기정배 마라톤대회가 있었다. 거기에 나가서 인생 최고 기록을 찍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시완은 극 중 전문적인 훈련을 받기 전후로 서윤복의 자세에 구분점을 뒀다고. 임시완은 이에 대해 “구락부에 입단해서 훈련받기 전과 후로 기준을 나름대로 정했다. 받기 전에는 일부러 배운 자세에서 뭉개뜨려서 하려고 했던 건 있다. 전문적인 훈련을 아직은 받지 않았다는 걸 표현하려고 변화를 주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체력적으로 힘들었을 법도 한데 임시완은 덤덤하게 힘에 부치지 않았다며 웃어 보였다. 임시완은 ‘다행인 건 촬영을 하면서 실제로 매번 42.195km를 뛰는 게 아니지 않나. 뛰는 모습을 끊어 끊어 찍기 때문에 진짜 선수들처럼 풀코스를 뛰는 건 아니었다. 체력적으로 굉장히 힘에 부치는 건 아니었다. 신발이 불편한 건 있지만 풀코스를 뒤는 건 아니니까 괜찮았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거의 선수와 같은 생활을 하며 서윤복 캐릭터에 몰입했던 임시완이다. 영화를 위해 시작했던 달리기지만, 이제는 취미가 될 정도로 임시완은 달리기 매력에 푹 빠져있었다. 임시완은 “어차피 내 건강을 위해서 해야 하는 운동이라면 나에게 꼭 맞는 운동을 하는 게 맞는 거라고 생각했다. 달리기가 저에게 맞는 운동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면서 “달리기는 목표치가 명확하다. 그런 단순 명쾌한 목표치를 설정하고 그걸 달성하는 방식이니까 좋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임시완은 “생각을 비우기에 좋다. 그건 마라톤의 좋은 점이다. 근데 그것보다는 저는 시작을 좀 더 명쾌하게 ‘오늘 이걸 하면 나는 오늘의 할 운동량을 끝낼 수 있어’라고 비교적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 성취할 수 있어서 시작을 했다”라고 말했다.

매 작품마다 놀랄 만한 연기력으로 연기돌에서 이젠 한 명의 배우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가고 있는 임시완이다. 그런 임시완의 목표는 어떤 작품이 들어와도 해낼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것이다. 임시완은 “이제껏 저의 배우로서의 목표 방향성은 어떠한 작품이 언제 어떻게 들어올지 모르지만 기회가 들어왔을 때 어떤 것이 되더라도 제가 그것을 표현해 낼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되는 것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 저를 늘 백지화를 시켜야 했다. 어떤 결의 작품이 들어와도 나는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 목표는 현재 진행형이다. 이런 도전들이 집약되고 응축되면 결과론적으로 임시완 배우가 가지고 있는 색깔이 만들어질 것 같다. 어떤 것을 했을 때 정말 임시완 배우가 아니면 못하는 것들의 기준이 생길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목표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947 보스톤 | 임시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