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BTS 뷔 효과 톡톡, 시청률 4%
2023. 09.11(월) 08:36
SBS 런닝맨, 방탄소년단(BTS) 뷔
SBS 런닝맨, 방탄소년단(BTS) 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런닝맨’이 방탄소년단 뷔 출연 효과를 톡톡히 누리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

10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전국 가구 기준 4.0%,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3%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5.3%까지 치솟았다. 뿐만 아니라 유튜브 등에 공개된 디지털 선공개 및 인터뷰 클립은 이틀 만에 200만뷰에 육박하는 수치로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은 뷔와 함께하는 ‘땅 따먹는 뷔토피아’ 레이스로 꾸며졌다. 레이스 콘셉트에 맞게 ‘영 앤 리치’ 스타일로 등장한 뷔의 실물에 멤버들은 "너무 잘 생겼다"며 감탄했고, 뷔는 ‘런닝맨’ 찐팬임을 드러내며 “밥 먹을 때 ‘런닝맨’만 본다”며 ‘밥친구 런닝맨’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뷔는 가장 보고 싶었던 멤버로 하하를 꼽았다. 하하는 “뷔가 나를 쳐다보면서 얘기하는 너무 설렌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뷔는 오프닝부터 엉뚱한 예능감을 선보이며 ‘런닝맨’에 완벽하게 스며드는 모습을 보였다. 뷔는 지석진에게 조용히 다가가 “코털이 튀어나와 있었다"라고 다정하게 얘기해 웃음을 주는가하면, 비눗물 미션에서는 뜻밖의 몸 개그로 ‘웃음 분량’을 뽑아 멤버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뷔는 ‘런닝맨 찐팬’답게 땅 지주 콘셉트에 충실하면서 가장 먼저 지주가 되어 레이스를 장악했다. 결국 이날 레이스 결과, 뷔는 무려 알코인 180개를 모아 최종 1등을 차지했고 송지효과 함께 우승 상품을 획득했다. 하하는 꼴찌였다. 뷔는 “제 버킷리스트를 하나 이룬 것 같다. 다음에 또 오고 싶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고 멤버들은 “또 한 번 나오라”고 화답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 방탄소년단 |
싸이월드공감